융기원-중국 산둥성 과학원, 과학기술 분야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인정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부원장(오른쪽)과 리우융보 산둥성 과학원 부원장.
<고인정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부원장(오른쪽)과 리우융보 산둥성 과학원 부원장.>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은 중국 산둥성 과학원과 2일 과학기술연구협력 공동 추진 및 인적 교류 등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판교 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진행된 이번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경기도 임문영 미래성장정책관, 융기원 고인정 부원장, 중국 산둥성 탕보 과학기술청장 등 내외빈 200여명이 참석하였으며, 과학기술 혁신 포럼이 함께 진행됐다.

융기원과 산둥성 과학원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과 컴퓨팅 기술 분야 연구 △공동 프로젝트 추진 △교수, 학생의 교류 및 교환 △소재, 데이터, 출판물 교류 △공유 학술 영역에서 협력 추진 등 양측 과학기술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양측은 이날 경기도-산둥성 과학기술 혁신포럼을 통해 다가올 AI과 데이터 중심의 사회에 대해 지식을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융기원은 홍성수 서울대 교수가 'Deep Learning for Connected Automated Vehicles'을 주제로 발표하였으며, 김영훈 기술기획팀장이 'Technology for a Better Society-ICT for Healthcare and Childcare'을 주제로 발표했다. 또한, 임경일 지능형판단시스템연구실장은 '판교제로시티 조성과 제로셔틀 실증'을 주제로 발표를 진행했다.

산둥성 과학원은 장선 산둥성 컴퓨팅센터 연구원이 'AI 활용 신구 발전동력 전환'을 주제로 발표했으며, 저우평산 신송로봇중앙연구원장은 '스마트로봇 혁신 발전'을 주제로 발표했다. 또한, 창펑 산둥꾸이부 로봇기술유한회사 CEO는 '모바일 로봇에 기초한 응용솔루션'에 대해 발표를 진행했다.

고인정 융기원 부원장은 “이번 과학기술 연구협력을 통해 공공의 사회문제를 해결을 위한 과학기술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경기도·융기원·산둥성 과학기술청 및 과학원이 함께 상생협력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