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호텔 한식당 '라연', 국내 최초 '라 리스트' 톱 150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

서울신라호텔 한식당 '라연'이 프랑스 정부가 주관하는 세계적인 미식 가이드 '라 리스트(LA LISTE) 2020'에서 국내 레스토랑 최초로 150대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

서울신라호텔은 현지시간 2일 저녁 8시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행사에서 한식당 '라연'이 한국 레스토랑 중 가장 높은 점수인 94점을 획득하며 TOP 150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라연'은 지난 2017년 한국 최초로 TOP 500에 선정된 데 이어 지난해 TOP 200, 올해 TOP 150에 선정되는 등 순위가 계속 앞당겨졌다.

특히, 서울신라호텔은 '라연'과 함께 프렌치 레스토랑 '콘티넨탈', 일식당 '아리아께'가 TOP 1000 레스토랑에 나란히 이름을 올리는 영예를 얻었다.

'라 리스트'는 프랑스 관광청에서 가장 신뢰도 높은 관광·미식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2015년부터 매년 전 세계 1000대 레스토랑을 선정해 발표하는 미식 가이드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 2일 프랑스 파리 외무성 관저에서 열린 '라 리스트 2020' 공식 만찬행사에서 한국식 메뉴를 선보이며 한식의 맛을 전 세계에 알렸다. 서울신라호텔은 지난해 열린 '라 리스트 2019' 공식 만찬 행사에도 초청받아 한식을 선보인 바 있다.

한편 라연은 '예(禮)와 격(格)을 갖춰 차려낸 최고의 한식 정찬'을 컨셉으로, 전통의 맛을 세심하고 세련되게 표현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신라호텔만의 식자재 구매 네크워크를 통해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없는 고품질의 제철 식자재를 적극 활용하고, 정통 조리법을 바탕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메뉴를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