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간 끌어온 재난망, LTE로 최종 결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