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신문 로고

[포토·동영상] 할머니, 세뱃돈 받으로 가요

나흘 동안의 설 명절 연휴가 시작됐다. 13일 귀성객이 서울역에서 고향을 향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1 / 1

동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