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곤엔터테인먼트, 미라스페이스 인수합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라인게임업체인 그리곤엔터테인먼트(대표 조병규)는 최근 PC게임 업체인 미라스페이스(대표 이강익)를 인수·합병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그리곤이 보유한 시뮬레이션 게임 제작 노하우와 미라 스페이스의 어드밴처게임 제작능력이 결합, 신규사업 추진에 적지않은 시너지 효과가 예상된다고 그리곤측은 기대했다.

그리곤은 최근 국내 최초로 온라인 레이싱게임 「소울 서바이버」를 개발했으며 미라스페이스는 지난해 국내 최초 호러 어드밴처게임인 「제피」를 출시한 바 있다.

그리곤은 이번 인수·합병으로 총 26명의 개발인력을 확보하게 됐으며 이를 기반으로 향후 PC게임·온라인게임과 더불어 무선인터넷게임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