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株 `어닝서프라이즈場` 이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시가총액 상위 주요 IT기업 1분기 추정 실적

 주요 정보기술(IT) 기업의 1분기 실적이 대폭 호전된 것으로 추정됐다.

 11일 SK증권이 12월 결산 거래소와 코스닥 주요 IT기업 65개사의 1분기 실적을 추정한 결과 매출액은 27조389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8.8%, 지난 4분기에 비해서는 9.6% 늘어났다. 매출에 비해 수익성 호전은 더욱 두드러져 영업이익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1.6%, 전분기에 비해서는 414.1% 증가한 4조895억원이었다. 순이익은 각각 52.9%, 14.9% 증가한 2조7627억원으로 조사됐다.

 반면 주요 비 IT기업 97개사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동기 대비 1.8%, 2.8% 감소한 것으로 드러나는 등 올 1분기 실적에서는 단연 IT부문의 호조가 두드러졌다.

 전우종 SK증권 팀장은 “올 1분기 실적의 가장 큰 특징은 IT기업의 실적 호전과 비 IT기업의 상대적 부진으로 요약된다”며 “기업들의 구조조정 성과로 비용이 절감된 데다 삼성전자를 비롯한 반도체 기업들의 흑자폭 확대가 1분기 실적 호전의 주요 원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분기 순익 사상 최고치=시가총액 상위 기업들은 삼성전자가 D램 가격상승과 정보통신부문의 호조지속으로 1분기 순이익이 지난 2000년 3분기의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으로 추정됐다.

 또 2분기 D램가격 약세 전환에도 불구하고 원가도 같이 하락함에 따라 이익 증가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SK텔레콤은 신세기통신과의 합병으로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42% 증가했으며 KT는 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400만명을 돌파하면서 인터넷부문의 매출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1분기 영업이익은 16.5%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삼성전기는 고부가가치의 고용량 MLCC 수주가 빠르게 증가하며 1분기 경상이익이 1000억원대로 올라선 것으로 추정됐다. 코스닥에서는 KTF와 LG텔레콤의 순이익이 전년동기보다 각각 17.5%, 33.5% 늘어난 것으로 예상됐지만 하나로통신은 적자를 지속할 것으로 추정됐다.

 ◇1분기 실적호전주는=1분기까지 4개 분기 연속 영업이익이 증가한 IT기업으로는 극동전선·더존디지털웨어·신도리코·신세계I&C·웅진닷컴·이루넷·한국단자·휴맥스·CJ39쇼핑·KTF·LG홈쇼핑·SBS 등 12개사였다. 또 더존디지털웨어·비트컴퓨터·신세계I&C·웅진닷컴·태산엘시디·한국단자·휴맥스·CJ39쇼핑·KTF·LG홈쇼핑 등 10개사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증가율이 15% 이상이고 영업이익증가율이 30% 이상이면서 납입자본이익률이 20%를 넘는 대표적인 1분기 실적호전 기업으로 꼽혔다.

 전분기인 지난해 4분기에 영업이익 적자를 기록했다가 올 1분기에 흑자전환된 IT기업으로는 광전자·나리지온·네오위즈·다산네트웍스·다음커뮤니케이션·대덕전자·디아이·쌍용정보통신·에스넷·우영·원익·케이씨텍·페타시스·한국정보공학 등 22개사인 것으로 추정됐다.

 ◇2분기에도 IT·코스닥 중심 회복 뚜렷할 듯=SK증권은 2분기에도 IT기업들의 매출액과 영업이익 회복이 뚜렷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전자의 대폭적인 영업이익 증가가 IT부문 이익 개선의 핵심이 될 것이며 비 IT부문도 점진적인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하반기로 갈수록 이익증가율이 확대되며 올해 연간으로는 점진적인 경기확장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2분기에 영업이익 흑자전환이 가능할 기업으로는 싸이버텍홀딩스·파인디지털·하나로통신·핸디소프트가 꼽혔다. 모아텍과 삼영전자·신도리코·팬택 등은 2분기 실적호전 예상기업으로 선정됐다.

 <김승규기자 se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