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입시장서 中제품 韓國 압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한중간 대일 수출경합 IT품목의 수출금액 비교

 

 일본 수입시장에서 중국산 제품이 월등한 가격경쟁력을 바탕으로 한국 상품을 압도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28일 KOTRA가 발표한 ‘최근 중국의 일본시장 진출동향 및 한·중간 경합관계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시장에서 중국제품 비중은 지난 90년 5.1%에서 작년에는 16.6%으로 수직상승했다. 중국제품은 올 1∼2월 두 달 동안만도 17.3%의 비중을 나타낸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중국은 빠르면 올 3분기께 미국을 추월, 일본의 제1수입상대 국가로 부상할 전망이다.

 반면 한국의 일본 수입시장 점유율은 90년 5.0%에서 올 1∼2월간 4.3%(작년 4.9%)로 중국과의 격차가 매년 벌어지고 있는 추세다. 한국은 90년부터 중국에 역전당한 이래 올 2월 말 현재 4배 이상의 격차를 보이고 있다.

 특히 중국의 대일수출은 전기·전자제품을 중심으로 품목 구조면에서도 급속도로 고도화되고 있어 일본시장에서 한·중간 IT제품 경합도 역시 격화되는 양상이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