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붙은 이라크 전쟁]IT기업 CEO 대상 설문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귀하의 기업은 이라크전에 영향을 받고 있나

 국내 정보기술(IT)산업을 이끌어가고 있는 대표적 기업의 최고사령탑들은 이번 이라크전으로 인해 우리 경제가 장기침체라는 생각하고 싶지 않은 시나리오로 빠져들지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

 본지가 지난 20, 21일 이틀간 통신·컴퓨터·인터넷(포털)·시스템통합(SI)·게임·보안 등 각 IT분야 정상급 기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최고경영자(CEO) 58명을 상대로 긴급 조사한 결과 이들은 지난 2000년의 닷컴거품(버블) 붕괴 이후 이제 서서히 회복 기지개를 켜려던 국내 IT시장이 이번 미국·이라크전쟁의 후폭풍으로 회복할 수 없는 장기침체에 빠지지 않을까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이들은 수요를 견인하고 있는 기업이 전쟁의 향방을 예의주시하면서 투자를 보류·축소하고 있는 마당에 올해 5% 선의 성장이 예상되는 국내 경제마저 장기침체로 가게 되면 가뜩이나 어깨가 움추려든 국내 IT경기에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라크전으로 가장 우려되는 것=한국마이크로소프트·한국HP·한국오라클·썬마이크로시스템즈·인텔코리아·노텔코리아·한국알카텔·한국루슨트·시스코코리아 등 국내에 진출한 다국적기업과 삼성·LG전자 등 국내 주요 전자기업의 CEO은 이번 미·이라크전의 여파로 인한 경기침체 장기화를 가장 큰 근심사항으로 꼽았다. 이와 달리 수출에 민감한 SI업체를 이끌고 있는 수장들은 경기침체 장기화보다 수출 위축을 우려하고 있다고 답변, SI가 수출에 민감한 업종임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또 소비자들의 호주머니 사정에 민감한 게임과 통신서비스를 이끌고 있는 CEO들도 경기침체 장기화보다 내수 위축을 우선되는 우려사항으로 지목했다. 상대적으로 자금유통 악화를 지적한 CEO들이 가장 적었다.

 ◇이라크전이 국내 경제에 미칠 영향=만일 이라크전이 속전속결의 단기전으로 끝나면 국내 경제에 별 영향이 없겠지만 석 달 이상의 장기전으로 가면 마이너스 성장이 불가피할 것으로 CEO들은 전망했다. 특히 장기전으로 치달을 경우 응답자의 36.2%(21명)가 3% 미만의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으며 5% 이상의 마이너스 성장을 예상한 CEO들도 24.1%(14명)나 됐다.

 하지만 장기전에도 불구하고 우리 경제가 플러스 성장을 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도 15.5%(9명)이나 됐다. 단기전으로 끝나도 5% 이상의 마이너스 성장이 불가피하다고 전망한 CEO도 1명 있었다.

 ◇종전 후 회복시간=전쟁이 끝나고 우리 경제가 언제쯤이나 다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다수 CEO가 6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3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는 답이 25.8%(15명)로 두 번째를 차지했으며 1년 이상 걸릴 것이라는 답도 15.5%(9명)나 나왔다. 2년 이상 걸릴 것이라는 매우 비관적 전망을 한 CEO도 있었다.

 ◇IT업체에 호재가 될 것인지=첨단 디지털 무기가 총동원된 이번 미·이라크전이 국내 IT업체에 호재가 될 것이냐는 질문에 과반수가 훨씬 넘는 67.2%(39명)의 CEO가 ‘별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호재가 될 것이다’고 답한 CEO도 32.8%(19명)나 됐는데 주로 SI업체들의 CEO였다.

 ◇현재 영향을 받고 있는지 여부=미·이라크전으로 국내 주요 IT기업이 영향을 받고 있는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전체 58명의 CEO 중 12명(20.8%)만이 ‘영향받고 있다’고 답했으며 과반수가 약간 넘는 55%(32명)의 CEO는 ‘영향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나 ‘앞으로 영향을 받을 것 같다’고 지적한 CEO도 24%(14명)나 돼 향후 전쟁 전개 추이에 따라 국내 IT업체들의 피해도 커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방은주기자 ejb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