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D 시장 2007년까지 연 63% 성장"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모바일 단말기 시장 성장률 추이

 오는 2007년까지 SHD(Smart Handheld Device)와 노트북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나 국내 산업을 견인하고 있는 휴대폰의 성장세가 주춤할 것으로 전망됐다.

 시장조사기관 한국IDC가 23일 발표한 ‘한국 모바일단말기 시장 현황 및 분석 보고서(2002∼2007년)’에 따르면 휴대폰, SHD, 노트북 등을 포함한 모바일단말기는 휴대성, 편이성, 이동성 등의 결합으로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하고 있으나 국내 휴대폰 시장은 이동전화 시장의 포화에 따라 더 이상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대하기가 힘들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 1579만대 규모를 형성한 휴대폰 시장은 오는 2004년부터 2007년까지 1500만대 규모의 시장에서 1% 내외의 성장세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컬러폰의 경우는 올해 내수 제품 95% 이상이 컬러 액정을 탑재하는 등 앞으로 연평균 46.1%의 성장세를 구가, 2007년에는 1400만대 이상이 카메라 기능을 기본으로 탑재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SHD 시장은 계속되는 경기 침체와 제품 포지셔닝의 실패로 지난해 25만9300대에 그쳤으나 내년에 본격적인 성장을 위한 토대를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SHD 시장은 2007년까지 연평균 62.7%로 성장, 2004년 60만4000대에서 2007년까지 295만9650대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트북 시장은 지난해 전년대비 13.4% 성장한 52만8376대 규모를 형성, 지난 99년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노트북 시장은 이동성과 개인화에 대한 사용자들의 요구가 커짐에 따라 향후 데스크톱을 빠르게 대체, 연평균 18.8%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2007년 125만대 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국IDC는 포화상태에 접어든 휴대폰 시장에서 다기능 및 복합화를 반영하고 사용자를 세분화한 마케팅 및 제품 전략이 필요하며 아직 진입기에 불과한 SHD는 틈새 시장 공략과 아울러 장기적인 시장 전략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