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가 자동차보험시장 바꾼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온라인 보험시장 규모 2500억 `훌쩍`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작년 업체별 온라인 자동차보험 실적

 정보기술(IT)이 보험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

 DBMS, 콜센터, 네트워크, 보안 등 IT 관리솔루션과 기간계 응용시스템을 활용한 온라인 직판 보험이 오프라인 보험설계사(판매원)와 대리점을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

 특히 IT를 활용한 온라인 보험 상품들이 운영비용의 절감효과에 힘입어 기존 오프라인 상품들보다 평균 15∼20% 저렴한 가격대를 형성하면서 고객확산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제일화재, 교보생명, 교원나라, 다음다이렉트 등 자동차보험용 온라인 상품을 판매하는 업체들의 IT 투자대비효과(ROI)가 검증되기 시작하면서 삼성생명, 현대해상 등 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전망이다.

 제일화재는 지난해 자동차보험상품인 ‘아이퍼스트(i-First)’의 온라인 직판을 통해 월 평균 80억원의 매출을 거두고 있다. 이는 약 20억원의 IT 시스템 투자와 100여명의 콜센터 상담원을 통해 거둔 실적이다. 제일화재의 오프라인 영업에 있어 1만여명의 보험설계사들이 월 평균 220억원의 판매고를 올리는 것과 비교하면 운영비용대비 매출효과가 10배를 넘어선다. 이에따라 제일화재는 앞으로 온라인 직판 비중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교보생명도 지난해 온라인 자동차보험으로만 1846억원대 매출을 올려 동종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무엇보다 ‘15% 이상 저렴한 자동차보험 마케팅’으로 새 바람을 일으키면서 신규 고객들을 유인했다.

 이와 함께 대한생명, 교원나라, 다음다이렉트 등이 자동차보험 온라인 직판에 나서면서 관련 시장규모가 이미 2500억원을 훌쩍 넘어섰다. <표참조>

 LG화재와 다음커뮤니케이션이 합작해 지난달 출범한 다음다이렉트는 아예 IT 전 부문을 외부 전문회사에 위탁(아웃소싱)해 주목된다. 다음다이렉트는 온라인보험 패키지전문업체인 인스웨이브시스템즈에 IT 토털 아웃소싱서비스를 위탁함에 따라 고객확산에 역량을 집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온라인 보험산업의 확산은 토종 IT 솔루션업계에도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한국 특유의 경제·문화·사회환경과 보험업 관련 법규 및 관행을 잘 반영한 국산 솔루션이 호응을 얻고 있다. 토종 온라인보험 패키지솔루션 업체들은 풍부한 유무선 통신용 부가서비스 경험과 고객관계관리(CRM)시스템 운영 능력을 통해 강세를 보이고 있다.

 인스웨이브시스템즈를 비롯한 토종 온라인 보험패키지솔루션은 계약·인수심의·배서·보전·손해사정·보험금지급·출납·회계 등 국내에서 보험사업을 전개하는데 필요한 토털(full set)시스템을 제공함으로써 외산에 앞선 경쟁력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업무 프로세스 및 데이터 관리는 물론이고 통합 콘택트(콜)센터, 웹마케팅 등과 유기적으로 통합한 보험시스템으로 5개 온라인 보험직판업체의 IT 수요를 선점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풍부한 유무선 통신용 부가서비스 경험과 고객관계관리(CRM)시스템 운영능력을 겸비한 토종 온라인보험 패키지솔루션들이 가장 효율적인 성공사례를 발휘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어세용 인스웨이브시스템즈(온라인보험패키지업체) 대표는 “이미 보험업의 온라인 직판화는 대세로 자리잡았다”면서 “특히 손해보험사들이 온라인 직판을 통해 은행들의 방카슈랑스 시장 공세를 방어할 적극적인 수단으로 인식하면서 CRM,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솔루션, 콜센터 및 시스템관리솔루션, 네트워크관리솔루션, 보안소프트웨어 등 유관 IT 솔루션들의 수요가 크게 늘어 날 것”으로 분석했다.

 <이은용기자 ey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