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메인업체들, 검색엔진사업 `너도나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도메인 업체들이 기존 검색 포털 업체들의 전유물로 여겨져 온 검색 엔진 유료 등록 서비스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아사달·가비야·후이즈 등 도메인 업체들은 웹호스팅서비스에 이어 수익확대를 위한 신규사업의 일환으로 검색엔진등록대행서비스에 잇따라 나서고 있다. 이같은 움직임은 검색엔진등록 대행서비스가 고객들이 지향하는 ‘좋은 도메인의 선점’,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한 웹호스팅’ 등의 목표에 연계될 경우 수익확대는 물론 기업이미지 홍보에 큰 효과를 볼수 있다는 판단에서이다.

아사달(대표 서창녕 http://www.asadal.com)은 주요 검색포털업체들과 직접 제휴를 맺고 자체적으로 검색엔진 등록 대행 시스템을 구축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온라인 프로모션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가비아(대표 김홍국 http://www.gabia.com) 역시 자체 등록 대행 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존 도메인, 웹호스팅 고객들을 주요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후이즈(대표 이청종 http://www.whois.co.kr)의 경우 광고 대행 전문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해당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창녕 아사달 사장은 “도메인과 웹호스팅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고객들로부터 검색엔진 등록에 대한 문의와 수요가 끊이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기존 도메인, 웹호스팅 전문업체들의 검색엔진 마케팅 부문으로의 진출이 가속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조장은기자 jech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