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전자상거래 원조는 누구일까?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전자상거래 약사전자상거래(e커머스)의 원조는 누구일까?

 아마존, e베이, E트레이드, 오비츠 같은 유명 웹사이트가 아니다. C넷은 전자상거래가 지난 1994년 8월 11일 넷마켓(NetMarket·뉴 햄프셔 소재)에 의해 처음 개시됐다면서 올해로 10돌을 맞았다고 보도했다. 넷마켓은 당시 막 대학을 졸업한 대니얼 콘이란 젊은 청년이 설립했다.

 넷마켓이 판 최초 물건은 영국 가수 스팅의 노래를 담은 ‘텐 서머너스 테일스(Ten Summoner`s Tales)’라는 CD다. 이 CD를 산 사람은 콘의 스와스모어 칼리지 대학 동료로 그는 자신의 신용카드로 배송료를 포함해 12.48달러를 지불했다.

 현재 팔로알토에 있는 벤처캐피털인 스카이문에서 일하고 있는 콘은 당시 전자상거래의 서막을 연 대가로 내셔널 퍼블릭 라디오, CNBC 등에 출연해 이름을 날리기도 했다.

 하지만 미 언론이 콘을 최초의 전자상거래 구현자라고 칭송한 것과 달리 누가 최초로 전자상거래를 시작했느냐는 문제는 아직 논란 거리이다. 전 인터넷 쇼핑 네트워크의 최고경영자(CEO)인 랜디 아담스는 “인터넷 쇼핑 네트워크가 넷마켓보다 한달 앞서 인터넷을 통해 컴퓨터 장비를 판매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처럼 약간의 이견이 있지만 아담스와 콘 모두 1994년 8월에 전자상거래가 처음으로 시작됐다는 데는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 전자상거래가 본격적으로 꽃을 피우기 시작한 것은 1995년 넷스케이프(타임워너서 인수)가 SSL(Secure Sockets Layer)이라는 강력한 보안 기술을 적용한 웹 브라우저를 선보이면서부터다.

 이런 과정을 거쳐 10년이 지난 현재 전자상거래는 미국 전체 소매 시장의 6.7%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다. 또 컨설팅기업인 포레스터는 미국인들이 올해 온라인 쇼핑에 쏟아 붓는 돈이 작년보다 27% 늘어난 1440억달러로 추정하고 있을 정도다.

 하지만 보안문제는 10년전이나 지금도 전자상거래의 두통거리다. 특히 최근 들어서는 신용카드 사기범죄인 ‘피싱(Phishing)과 트로이목마 바이러스가 전자상거래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약 3000만명의 미국인이 피싱의 공격을 받았으며 이중 200만명 정도가 피해를 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방은주기자@전자신문, ejb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