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IT기업, 러시아투자 확대일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러시아경제 성장 추이일본 IT기업들이 신흥시장국으로 부상한 러시아 공략에 나섰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NEC, 소니, 마쓰시타전기산업 등은 ‘BRICs(브릭스)’ 가운데서도 최근 경기 호조세를 보이고 있는 러시아에 잇따라 진출하고 있다.

NEC는 유선전화용 교환기 제조 및 판매 합작사를 설립한데 이어 오는 가을부터 본격적인 휴대폰 판매를 개시한다.

러시아의 휴대폰 가입자수는 3월 말 현재 8500만명을 넘어 지난 2003년 대비 약 2.4배 늘었다. NEC는 2006년 이후 보급되는 3세대(3G) 제품으로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소니, 마쓰시타 등도 러시아의 디지털 가전 등 제품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 공세를 늦추지 않고 있다. 소니 러시아 법인의 경우 매년 두자릿수 고성장을 기록 중인데 올해는 평판TV, 디지털카메라, 비디오카메라 등의 수요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마쓰시타는 지난 해 가을 모스크바에 시장 조사 및 판촉 활동을 담당하는 자회사를 설립했다. 이 회사를 통해 가전 분야 판로 개척에 나선다. 내년까지 러시아 매출을 현재의 2배인 1000억엔대까지 끌어올린다.

명승욱기자@전자신문, swm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