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부탄가스 이용 연료전지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I(대표 김순택)는 알콜 대신 부탄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2차전지(사진)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가로 18cm 높이 45cm 보통 데스크톱 PC 정도의 크기에 무게 10kg인 이 연료전지는 휴대용 가스레인지에 들어있는 220g 부탄가스로 100W의 전력을 5시간 이상 낼 수 있다. 따라서 700원 짜리 부탄가스 1통이면 레저용 컬러TV는 8시간 이상, 노트북PC는 20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20여명의 개발 인력과 20억원의 비용을 투입해 약 19개월 동안 개발한 이 제품에는 가스 상태인 부탄에 특수 촉매를 사용해 수소를 뽑아 전기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부탄 개질 기술’이 적용됐다.

또 별도의 펌프가 없어도 부탄의 압축된 힘만으로 연료를 공급, 전력소모를 줄인 ‘최적 연료 공급 방식’, 연료전지 안에서 반응하지 않은 연료를 회수해 재사용하는 ‘열효율 극대화 시스템’ 등의 신기술도 들어갔다.

삼성SDI는 이 제품의 특징에 대해 “무엇보다 저렴한 가격에 시중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연료인 부탄가스를 이용해 전기를 발생시킬 수 있어 야외 레저활동은 물론 가정에서 정전 시 비상 전원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SDI는 이 제품을 2007년 말에 상용화할 예정으로 무게를 절반 이하로 줄이고 출력도 300W급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한편 미국 연료전지협회와 시장 조사기관인 NRI에 따르면 휴대용 연료전지 시장규모는 2010년까지 12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장동준기자@전자신문, djj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