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수요 통해 본 올 GDP성장 4.7%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발전량 근거 올해 GDP 성장률 전망

전력수요를 근거로 분석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연초보다 하향 조정됐다.

전력거래소(이사장 박수훈)는 17일 ‘전력수요를 이용한 2006년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1분기 발전량 등을 토대로 예측한 올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상반기 5.4%, 하반기 4.1%로 연평균 4.7%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력거래소가 지난해 발전량 등을 토대로 1월에 예측했던 당초의 올해 GDP 증가율 전망치인 4.9%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된 것이다. 특히 4분기 GDP 증가율은 3.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거래소는 올해 1분기 발전량 추세로 볼 때 올해 발전량 증가율 전망이 당초의 7.0%에서 6.4%로 낮아진데 따른 영향으로 GDP 증가율 전망도 하향조정했다고 설명했다.

전력거래소 이상철 수요예측팀장은 “지난해 하반기 발전량은 3분기 5.7%, 4분기 8.8%의 증가율을 보이면서 확연한 증가세를 보였으나 올해 들어 1분기에는 6.8%에 그치고 특히 3월에는 5.1%로 낮아져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전력수요를 이용한 GDP 예상치는 전력거래소가 경제활동을 위한 주요 에너지원 인 전력의 수요와 경기변동이 밀접한 관련성을 갖고 동행적으로 움직인다는 것을 고려해 만든 ‘발전량을 이용한 경제전망 모형’에 따라 산출된다.

김승규기자@전자신문, se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