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쇼핑몰 10년…`상電벽해` 이루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인터넷 쇼핑몰 연도별 히트상품 ‘인터넷에서 물건을 판다고?’

 10년 전 데이콤 사내벤처로 인터넷쇼핑몰 ‘인터파크’가 처음 출범했을 때 사람들은 ‘아이디어는 좋은데, 글쎄…’라고 반문했다. 전자상거래에 대한 개념조차 생소했고, 인터넷 사용자가 여전히 ‘얼리어답터’로 인식되던 시절이었다. 그리고 10년이 지난 요즘, 사람들은 종종 반문한다. ‘아직도 오프라인에서 물건을 사니?’

 우리나라 전자상거래의 첫 씨앗을 뿌린 ‘인터파크’가 6월 1일 10주년을 맞는다. 거침없이 달려온 10년 동안 쇼핑몰 시장은 그야말로 ‘상전벽해’와 다름없다. ‘불모지’를 ‘황금어장’으로 바꾼 1세대 쇼핑몰들은 이제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쇼핑몰시장 ‘상전벽해’=지난 96년 ‘인터파크’가 첫발을 내디딘 이후 인터넷 쇼핑몰시장은 10년 만에 무려 1000배 가까이 성장했다. 96년 100억원 미만이던 시장규모는 올해 13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지난해 24조원과 17조원 규모를 기록한 할인점, 백화점에 이어 제3의 유통채널로 자리매김한 셈이다.

 이용자도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인터파크 회원 수는 설립 이듬해인 97년 1만8000명에서 현재 910만명으로 506배나 폭증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지난해 인터넷쇼핑몰 이용자는 1700만명으로 성인 2명 가운데 1명이 사용중이다.

 ◇신 비즈니스 도전 ‘러시’=쇼핑몰 업계는 시장의 역동성만큼 2∼3년마다 선두 업체가 바뀔 정도로 부침이 심했다. 96년 인터파크와 롯데닷컴을 시작으로 97년 신세계 백화점 쇼핑몰·e현대·한솔CS클럽 등 초반에는 대기업의 진출이 두드러졌다.

 그러나 본격적인 성장은 98년 등장한 옥션·예스24 등 인터넷 전문기업이 주도했다. 특히 옥션은 B2C로 일반화된 비즈니스 모델에 C2C라는 ‘온라인 장터’ 개념을 처음 도입하면서 바람을 일으켰다. 2000년에서 2002년까지 600% 가까이 성장한 쇼핑몰 시장은 2003년을 기점으로 대형 쇼핑몰 중심으로 재편됐다. B2C시장에서 ‘인터파크’, C2C시장에서 ‘옥션’ 등 투톱체제가 굳어진 가운데 옥션은 2004년 업계 최초로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C2C기반의 e마켓플레이스 시장은 다시 요동치고 있다. 연 매출 1조클럽에 가입한 ‘G마켓’이라는 신흥강자의 등장과 GS·CJ 등 대기업이 이 시장에 잇달아 도전장을 내밀었기 때문이다.

 ◇앞으로 10년=쇼핑몰 시장은 향후 10년에도 고속 성장이 예상된다. 업계의 성장 화두는 컨버전스와 해외 공략이다.

 인터넷쇼핑 시장은 TV·휴대폰 등으로 확장되는 것은 물론이고 대기업·인터넷 포털업체 등의 참여로 산업 간 경계도 허물어질 전망이다. 이와 함께 ‘프로슈머’ 등 능동적인 소비자들의 활약으로 전문몰은 더욱 세분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B2B·B2C 등 다양한 비즈니스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등 해외 신시장 개척도 잇따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기형 인터파크 회장은 “10년 전에는 IT나 가전 등 소수 제품만 취급했지만 이젠 패션 상품은 물론이고 여행·식품 등 안 파는 물건이 없을 정도”라며 “국내 업체들이 2∼3년 내 해외시장에까지 손을 뻗치며 10년 뒤에는 연 매출 10조원을 돌파하는 ‘슈퍼 쇼핑몰’도 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지영기자@전자신문, jyaj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