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T 야심작 `기분존` 군 단위 이하선 먹통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이동통신 기지국 단위 할인요금 상품LG텔레콤의 전략상품 ‘기분존’이 KTF 망을 빌려쓰는(로밍) 전국 군단위 이하 읍·면 지역에서는 서비스가 불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2만원인 블루투스 기반의 인식장치(알리미)를 별도 구입하지 않고도 ‘기분존’ 서비스와 같은 효과를 낼 수 있는 유사 요금상품이 이미 SK텔레콤과 KTF에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KTF와의 로밍지역에서 ‘기분존’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것은 이 서비스가 LG텔레콤의 교환기에서 지능망 서비스 형태로 구현되고 있기 때문이다. 즉, LG텔레콤이 KTF로부터 망을 빌려 지역에서는 KTF의 교환기를 손질해야 ‘기분존’ 서비스 구현이 가능하다는 것. 따라서 LG텔레콤이 KTF 기지국을 빌려쓰는 950여 개 지역의 고객들은 ‘기분존’ 서비스 가입이 원천적으로 봉쇄돼 있는 셈이다. ‘기분존’이 결국 도시 지역 우량 가입자들에게만 혜택을 주는 서비스 차별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LG텔레콤 측은 “KTF가 자발적으로 자사 망을 (‘기분존’ 구현이 가능하게) 개발하지 않는 한 전국 서비스는 기본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이같은 내용을 소비자들에게 적극 알리고 있다”고 해명했다.

한편 SK텔레콤과 KTF가 제공하는 유사 요금 상품은 가입자 정보와 위치정보를 활용해 특정 지역의 기지국을 설정하면 해당 권역내에서의 발신요금을 할인해 주는 원리다. SK텔레콤은 실제 ‘TTL 지역할인 요금제’를 통해 대학 등 전국 430여 개 지역 가운데 한 곳을 선택하면 해당 지역에서 통화할때 기본료 1만5500원에 요금을 50% 할인해주고 있다. KTF도 ‘나 더블캠퍼스존’이라는 요금제로 대학 구내 등 특정 지역내에서 발신하는 통화에 대해 일반 요금보다 50%나 깍아주고 있다.

결국 ‘기분존’서비스에 필요한 알리미 장치는 고객들에게 불필요한 낭비를 초래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LG텔레콤 측은 “기지국 단위의 할인요금도 가능하지만, 망 간섭 등 기술적인 어려움이 있다”면서 “가입자들에게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려면 알리미는 불가피한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서한기자@전자신문, h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