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M코리아포럼 2006]참가업체 소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BPM 신제품이 잇따라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대표 BPM 업체가 전시회에 제품을 선보였다. 공공 분야뿐만 아니라 제조·통신 등 여러 부문에 적합한 제품이 출품되는 이번 행사에서 전시회 참가업체는 다양한 기능을 중점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대표 BPM 업체 9곳을 정리했다.

 

 <티맥스소프트>

 티맥스소프트(대표 김병국 http://www.tmax.co.kr)는 이번 행사에서 시스템 통합·워크플로·비즈니스룰 관리 기능을 통합해 제공하는 BPM 솔루션 ‘티맥스 비즈마스터(Tmax BizMaster)’를 소개한다. 또 ‘BPM을 통한 전략적 기업으로의 전환’을 주제로 최근 더욱 강화된 비즈마스터의 차별적 기능들과 성공적 구축사례들을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제품은 워크플로 기능과 실시간 연동을 위한 연계통합(EAI) 기능은 물론이고 룰 방식의 관리 기능, 프로세스 분석(BPA), 맞춤형 모니터링(BAM) 등을 하나의 솔루션 안에서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BPM 솔루션이다.

 티맥스소프트는 국내 대표 전력에너지 공기업인 한국수력원자력의 발전소 고장정비 프로세스관리 시스템 구축사업, 유진그룹의 계열사 시스템 연계통합(EAI) 사업을 비롯해 증권예탁결제원 IS관리시스템, GS홈쇼핑 방송업무 시스템, 남양공업 통합정보시스템 등 공공·금융·유통·제조 등 전 산업에 걸쳐 고객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엔그루>

 엔그루(대표 박석준 http://www.nguru.co.kr)는 ‘엔크로스BPM(nCrossBPM)’이란 명칭으로 BPM 솔루션을 선보인다.

 이 제품은 현업 사용자의 프로세스 이해를 위한 일반적인 프로세스 명세를 표현한 논리 프로세스 모델과 워크플로/BPMS 엔진 실행을 위한 물리 프로세스 모델을 별도 분리해서 모델링했다. 이들 간의 차이 분석 및 관계 파악을 자동화된 다이어그램으로 생성해주는 기능과 함께 웹 기반 협업 모델링 기능, 전략 경영 기법인 BSC 지원 기능, 프로세스 맵핑 기법 지원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특히 웹 2.0에서 협업으로 프로세스 및 액티비티를 도출하는 기능을 통한 효율적인 프로세스 도출 방법을 제공해 BPM 2.0 패러다임에 부합하다.

 엔그루는 이번 행사에서 프로세스 경영을 위한 기업의 요구 및 문제점과 현재 통용되는 프로세스 경영 도구의 문제점을 nCrossBPM을 통해 해결 방안을 제시하고, 현업 실무자를 위한 효율적인 프로세스 모델링 방법과 프로세스 패턴에 대해 발표한다.

 

 <리얼웹>

 리얼웹(대표 김종귀 http://www.realweb21.com)은 이번 행사에서 ‘BPM은 일시적 유행인가 아니면 권능의 테크놀로지인가(Is the BPM a fad or an enabling Technology?)’라는 주제 발표를 한다.

 리얼웹은 이번 발표를 통해 프로세스 최적화를 지원하는 실행 IT로서의 BPM이 단순한 유행이 아닌 전략실현을 위한 경영지원 도구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배경을 설명한다. 또 최근 3년간 국내에 도입된 BPM 시스템의 문제점과 한계에 대해 조명하고 이를 통해 향후 BPM 도입시 고려해야 할 전략에 대해 명확히 제시한다.

 리얼웹은 지난해 ‘리얼BPM’이란 명칭으로 △전사업무 프로세스 매핑 및 관리도구인 RealBPMIS △워크플로 업무자동화 도구인 RealFlow △프로세스 성과 모니터링 및 분석도구인 RealPPMS △프로세스 개선도구인 BPM 시뮬레이터 등을 내놓았다.

 리얼웹은 올해 GS건설·삼성화재·특허청·조달청·한국관광공사·글로비스·정부형사사법통합체계 등을 신규 BPM 구축 레퍼런스로 확보했다.

 

 <삼성SDS>

 삼성SDS(대표 김인 http://www.sds.samsung.co.kr)는 이번 행사에서 ‘SOA 기반의 에이큐브 BPM 구축 전략’에 대해 발표한다.

 기업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예측하지 못했던 변화에 대해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이 강하게 요구되고 있으며, 기업의 IT환경 또한 비즈니스 변화에 대해 발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요청되고 있기 때문에 BPM 구축을 서둘러야 한다는 내용이다.

 삼성SDS는 기존의 IT 패러다임으로는 변화의 속도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기 때문에 기업의 업무정의, 실행, 통제 등을 위한 도구인 BPM 솔루션은 이러한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패러다임인 SOA를 수용해 변화에 대해 민첩하고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이큐브는 SOA와 이를 실현하는 기술을 구현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BPM 구축전략을 제시한다. 또 전시부스에서는 BPM을 비롯한 에이큐브 전체 모듈의 시연도 할 예정이다.

 

 <핸디소프트>

 핸디소프트(대표 정영택 http://www.handysoft.co.kr)는 기업의 ‘비즈니스 엑설런스’ 확보를 위한 전략 도구로 ‘핸디팔(HANDY PAL)’을 소개한다. ‘비즈니스 엑설런스’는 기업이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맞춰 지속적으로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 최적의 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말한다.

 핸디팔은 기업의 핵심이 되는 업무 프로세스를 정보화하고 이를 기업의 자산으로 관리할 수 있는 도구다. 기업 내 업무 프로세스를 분류해 정의하고, 그들의 논리적 흐름과 특성을 사전에 수립한 원칙에 따라 관리할 수 있도록 고안됐다.

 핸디팔을 통해 기업은 프로세스 정보를 조직의 자산으로 관리·활용하고 경영전략에 따라 직무, 성과지표 등과 프로세스를 연계해 분석할 수 있다. 특히 정리된 내용을 토대로 업무매뉴얼로 활용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할 수 있다.

 

 <미라콤아이앤씨>

 미라콤아이앤씨(대표 백원인 http://www.miracom.co.kr)는 BPMS솔루션 ‘하이웨이101(Highway101) BPMS 6.0‘을 선보인다.

 이 제품은 BPMN, BPEL, 웹서비스 등 기존 제품의 장점을 강화하는 한편 상대적으로 약했던 프로세스 엔진의 성능과 안전성을 보완한 것이 특징이다. UDDI 저장소를 이용해 프로세스 등록과 열람이 가능하고 웹서비스를 지원한 멀티인스턴스기능을 제공한다. 트랜잭션 처리 보장과 오류 복구도 가능하다.

 이 밖에 최근 각광받는 사용자 업무화면 ‘플렉스(FLEX)’를 지원해 사용자에게 더욱 친숙하고 편리한 사용자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6.0 버전에는 프로세스 자산화 툴 ‘ePAMS 1.0’도 포함된다.

 이와 관련 미라콤은 전략적 프로세스 경영을 위한 독자 방법론인 ‘sBPM’을 사용하고 있으며 고객의 기술지원을 위한 프로페셔널 서비스 조직을 BPMS 사업부에 별도로 보유하고 있다.

 

 <스피드커널>

 스피드커널(대표 오현주 http://www.speedkernel.com)은 기업 내부에서 업무프로세스를 가장 잘 이해하는 실무자가 2∼3시간의 학습만으로도 쉽게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설계할 수 있는 BPM 구현 도구 ‘PQ-BPM’을 발표한다.

 이 제품은 시스템 구축 후 유지보수와 변경 등 프로세스 관리를 실무자가 직접 할 수 있어 기존 SI 형식으로 도입, 구축한 BPM시스템에 비해 구축시간과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다. 또 비즈니스 모델 변경을 포함한 기업 내외부의 다양한 환경요인에도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스피드커널은 ‘PQ-BPM’과 함께 서비스 지향 아키텍쳐(SOA) 기반의 5세대 SW저작도구 ‘PQ-스튜디오’도 소개한다.

 이 제품은 각종 서비스 종류와 속성을 체계적으로 연구, 반영한 52개 계열 1177개 컴포넌트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각종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때 코딩 작업 없이 GUI 방식의 드래그 앤드 드롭 조작만으로 각종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다.

 

 <코비젼>

 코비젼(대표 위장복 http://www.covision.co.kr)은 주력 솔루션인 그룹웨어 ‘코비웨어(COVIWare)’와 업무프로세스관리 ‘코비플로우(COVIFlow)’를 소개한다.

 ‘코비웨어’는 업계 표준을 지원, 기존 시스템과의 연계를 보장하고 여타 솔루션과의 연통을 통해 팀·부서·조직·회사 간 실시간 협업과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한다. 특히 서비스지향아키텍처(SOA)를 구축하기 위한 웹 지향의 컴포넌트 기반으로 설계돼 작고 가벼운 폼 프로세싱을 구현하는 것이 강점이다.

 기업형 솔루션이 반드시 갖춰야 할 안정성과 신뢰성에 있어서 여타 기업의 솔루션보다 뛰어나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코비플로우’는 코비젼의 지식관리 기술 개발노하우가 집적된 솔루션으로 웹서비스 시대를 이끄는 메인 기술 닷넷플랫폼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때문에 확장성과 안정성은 물론 통합기능의 차별화도 꾀할 수 있다.

 

 <한국오라클>

 한국오라클(대표 표삼수 http://www.oracle.com/kr)은 핵심 BPM 제품인 ‘오라클 BPA 스위트’와 ‘오라클 SOA 스위트’를 선보인다.

 ‘오라클 BPA 스위트’는 모델링과 시뮬레이션에서 구축까지 기업의 전체 비즈니스 프로세스 라이프사이클을 지원하는 제품이다. 오라클 애플리케이션뿐 아니라 타사 제품에서도 비즈니스 분석을 제공하고 비즈니스 프로세스 모델링과 시뮬레이션과 퍼블리싱 기능 구현도 가능하다.

 따라서 사용 기업은 표준기반의 BPM 기술을 통해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최적화하고 변화하는 비즈니스와 IT 요구사항에 따른 빠른 프로세스 수정이 가능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함께 선보일 ‘오라클 SOA 스위트’는 현존하는 IT시스템을 유연하게 연결하고 확장할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고객은 비용 부담이 큰 교체 프로젝트를 하지 않고 기존 IT 환경을 SOA 환경으로 바꿀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