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상무 기자간담회 `깜짝 데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국 라스베이거스 발리하이 리조트에서 열린 삼성전자 기자간담회에서 공식 기자간담회에 처음 참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경영지원총괄 경영기획팀 상무가 최지성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 총괄사장의 소개를 받고 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발리하이 리조트에서 열린 삼성전자 기자간담회에서 공식 기자간담회에 처음 참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경영지원총괄 경영기획팀 상무가 최지성 삼성전자 디지털미디어 총괄사장의 소개를 받고 있다.>

 삼성 이건희 회장의 장남 삼성전자 이재용 상무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07’ 행사 참관차 현지를 방문, “올 한 해 회사(삼성전자)도 지속적으로 성장해야 하고, 저 자신도 더욱 다양한 사업경험을 갖춰야 하는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CES 2007 행사 개막 전날인 7일 이 상무는 라스베이거스 현지 ‘발리하이 리조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고, 언론을 비롯한 외부에서 따뜻한 격려와 지원을 당부했다. 이 상무가 국내 언론과 접촉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새해 인사를 겸해 이례적으로 얼굴을 드러낸 이 상무는 그룹의 주력기업인 삼성전자에서 자신의 다양한 ‘커리어’ 축적을 강조함으로써 조만간 회사내 활동과 위상이 한층 높아질 것임을 시사했다.

이 상무는 매년 세계적인 주요 행사에 빠짐없이 참가하면서 IT 분야의 지식과 경험을 축적하는 데 주력해 왔으며, 이번 CES 전시회에서도 나름대로 왕성한 의욕을 보이고 있다.

이 상무가 기자들과 만난 시간은 10여분에 불과했지만 그동안 언론접촉을 기피해 오던 과거 스타일과 비교하면 파격적인 일로서 곧 다가올 삼성전자 인사에서 승진이 유력하지 않느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이 상무는 승진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승진은 내 의지와 관계 없는 일”이라고 말했지만 언론에 공식 등장함으로서 굳이 승진이 아니더라도 경영일선 전면에 나서는 전조로 업계는 해석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 잠깐 내비친 이 상무는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휴대폰) 사업 지원차 이날 저녁 현지 이동통신 사업자와 저녁 미팅을 갖기 위해 바로 간담회장을 빠져나갔다.

서한기자@전자신문, hs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