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프래그십 프로젝트 착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용량 콘텐츠 전송 문제를 해결해줄 대규모 클러스터링 플랫폼 개발사업이 정부의 ‘소프트웨어 플래그십’ 프로젝트 일환으로 착수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31일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를 비롯 NHN, 다음커뮤니케이션, KT, SK커뮤니케이션즈 등 15개 기관 및 기업과 공동으로 UCC, IPTV, e러닝 환경 등에서 대용량 콘텐츠 급증에 대응할 한국형 리눅스 ‘부요’기반의 대규모 클러스터링 플랫폼 개발 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정통부의 소프트웨어프래그십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 사업은 오는 2012년까지 매년 100억원의 정부출연금이 지원된다. 우선 1단계인 2009년까지는 단일 데이터 센터내에서 페타 바이트 스케일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1만대 급 분산 컴퓨팅 플랫폼을 개발한다.

 또 2012년까지는 100만대 규모 다중 데이터센터 환경에서 엑사 바이트 스케일 내용 기반 동영상 서비스를 위한 글로벌 컴퓨팅 플랫폼을 개발한다. 이과정에서 ETRI는 ‘부요’ 최적화와 단일 파일시스템 구현, 분산처리를 위한 미들웨어 등 플랫폼 개발 전반을 책임진다.

 ETRI 디지털홈연구단 김명준 인터넷서버연구그룹장은 “이프로젝트는 국내 뿐만 아니라 중국, 인도, 동남아 등의 포털 시장 적용을 염두에 두고 있어 성공할 경우 소프트웨어분야에서 제2의 CDMA 신화를 창조할 수 있는 깃발 사업”이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개발방향에 대해 김명준 그룹장은 “내년 2월까지 주요 포털사업자가 제시한 160여개의 요구사항에 맞춰 1차 프로토타입을 만들 계획”이라며 “KISTI의 슈퍼컴센터에 256대 가량의 클러스터링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박희범·양종석기자@전자신문, hb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