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정말 달라집니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교육(행정)기관 인증서 발급현황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교육과학부로 탈바꿈하는 교육인적자원부가 기존 대학입시 및 초·중등 교육 관련 업무 대신 ‘보안 인증’이나 ‘원자력’ 업무를 추가, 일대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22일 교육부와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에 따르면 교육부는 6월부터 초·중·고 및 대학 등 전국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행정전자서명(GPKI:Government Public Key Infrastructure) 인증서 발급 업무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행정자치부(행정안전부로 개편 예정)를 ‘루트CA’로 두고, 인증서 발급 업무를 하는 CA(인증기관)으로 거듭나게 됐다.

 이는 전자정부 서비스 이용 시 GPKI의 활용도는 점점 확대되는 반면에 NPKI(National PKI) 수요가 지속적으로 줄어들자, 이를 주도해온 정보통신부가 오는 5월 말 NPKI 인증서 발급 및 관리 업무를 중단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NPKI 인증서 사용자들 대부분이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을 이용하는 교직원들이라는 점을 감안, 교육부가 이를 담당하게 됐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2월 말까지 서울 쌍림동 KERIS 건물 3층에 ‘EPKI(Education PKI)’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 또 6월 신규 발급 이전인 3월부터 5월까지 기존 48만건의 NPKI 기반 인증서를 GPKI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GPKI로 전환하면 일선 교사들은 NEIS는 물론이고 각종 전자정부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구천열 교육부 지식정보기반과 사무관은 “전자정부 시스템의 흐름에 맞춰 인증서 기반 체계를 바꾸면서 교육부가 인증 업무까지 맡게 됐다”며 “2009년까지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통해 활용도를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이에 앞서 다음달 1일에는 각 교육기관의 사이버 침해정보를 분석 수집, 대응하기 위해 ‘교육사이버안전센터(ECSC)’를 본격 출범시킬 예정이다. 역시 KERIS 빌딩 3층에 마련되는 ECSC는 지난해부터 시스템 개발 작업을 해와 현재 시스템 개통을 위한 작업을 거의 끝마친 상태다.

 한편 교육부는 ‘교육과학부’ 탄생과 함께 과학기술부의 기초과학 및 과학인력 양성 등의 업무 외에 원자력 안전 업무도 함께 진행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23일 개교식을 갖는 ‘국제원자력안전학교’도 교육과학부가 총괄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기초과학 연구나 인력 양성 등이 교육부와 연관성이 크게 떨어지지 않는 데 비해 원자력 안전 업무는 교육부 처지에서는 다소 이질적인 업무라는 점이다. 이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이질적인 업무인 것은 맞지만 함께 융합하고 새로운 업무에 적응하는 것이 공무원”이라고 밝혔다.

전경원기자@전자신문, kwj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