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특훈교수 2명 임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AIST(총장 서남표)는 교원 최고의 영예인 특훈교수로 화학과 유룡(53), 전산학과 황규영 교수(57)를 각각 임명했다고 8일 밝혔다. 특훈교수(Distinguished Professor)는 세계적 수준의 연구 업적과 교육 성과를 이룬 교수에게 부여하는 것으로 월 250만원의 특별 인센티브가 지급된다. 정년 이후에도 비전임직으로 임용이 가능하다.

 유룡 교수는 탄소물질인 ‘CMK-1’의 합성으로 규칙적 메조다공성 탄소물질에 관한 연구 분야로 지난 2005년 한국 과학기술자의 최고 영예인 ‘대한민국 최고과학기술인상’ 등을 수상했다.

 황규영 교수는 시스템 소프트웨어의 꽃이라 불리는 데이터베이스 관리시스템(DBMS)과 정보검색 기능을 결합한 ‘오디세우스/IR’을 1997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데이터베이스 분야에서 업적을 인정받아 왔다.

한편 특훈 교수는 지난해 처음 도입한 제도로 현재 전기전자공학과 김충기 교수 등 3명이 활동 중이다.

대전=박희범기자@전자신문, hb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