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가뭄, 대체에너지 분야 그나마 명맥유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IPO심사건수 매년 미국 기업들의 기업공개(IPO)가 줄잇는 4분기, 경기침체에 따라 기업공개의 수는 현저히 줄어들겠지만 대체에너지와 전지분야가 IPO 대목의 명맥을 그나마 이을 것이라고 포천이 보도했다.

 시장에 돈줄이 마르면서 8월까지 미국시장의 기업공개는 지난해 같은 시기보다 75%이상 급감했다. 지난해와 같은 수준의 IPO 기업 수를 쫓아가려면 앞으로 한 주당 14개의 기업이 IPO를 해야한다. 포천은 273개의 기업이 IPO했던 지난해와 같은 수치에는 절대 이르지 못할 것이라고 단언하면서 시장기관인 IPO르네상스의 자료를 인용해 대체에너지 분야와 전지 분야의 기업들이 대거 IPO를 시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회사의 폴바드 애널리스트는 “태양광발전 기업들을 선두로 풍력 등의 대체에너지 관련 IPO가 기대된다”며 “석유 재벌 티 분 피켄스가 태양광에 이은 풍력 발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이미 대체에너지 분야의 17개의 기업이 IPO를해 전체 기업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

 전기차 사업과 관련된 리튬-이온 2차 전지 회사인 A123의 IPO 일정도 관심을 끌고 있다. 매사추세츠 주의 워털루에 위치한 이 회사는 MIT와의 산학협력 관계로 세쿼이아 벤처캐피털의 투자를 받은 것으로 유명하다. 이 회사는 GM과 함께 2010년 출시될 하이브리드 자동차인 ‘쉐비 볼트(Chevy Volt)’ 2차전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러시아 검색시장에서 구글을 제친 포털사이트 얀덱스(YANDEX) 등의 상장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IPO르네상스는 “올해 IPO 가뭄이 해갈이 늦어도 내년에는 하반기 시장 회복에 앞서 이뤄 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동인기자 di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