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H, `악플 수배`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H(대표 노태석)는 포털 파란의 온라인 토론 서비스 ‘티워’에 악플 수배 기능을 도입했다고 21일 밝혔다.

 티워 참가자들이 악성 댓글을 다는 악플러들을 ‘악동 댓글러’로 지정하면 이들의 ‘총알’을 빼앗아 선플을 다는 이용자에게 제공하는 방식이다.

 ‘티워’는 ‘총알’이 있어야만 토론에 참가할 수 있어 총알이 없으면 토론에 참여할 수 없게 된다. KTH는 특히 악플러에 대해서는 아이디 등도 공개해 활동에 제약을 가하기로 했다.

 파란 미디어렉스 최유성 팀장은 “온라인 토론 서비스에서 악성 댓글로 인한 폐해가 지적돼 왔는데, 이번 개편으로 자연스럽게 선플이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순기기자 soonk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