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엠트론, 대성전기 인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LS그룹, 자동차 부품 사업 현황

 LS의 산업기계·전자부품 전문업체인 LS엠트론(대표 구자열)은 신성장 동력 확보 일환으로 자동차용 전장부품 회사인 대성전기공업(대표 박재범)의 지분 50.5%를 인수, 경영권을 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대성전기 지분 인수 금액은 691억 원이다.

LS엠트론은 국내 자동차용 스위치와 릴레이(Relay) 제품 시장 점유율 1위인 대성전기를 인수함으로써 LS의 기초소재 및 전기 분야의 R&D 역량과 대성전기의 전장부품 제조기술을 연계, 국내 자동차 부품의 기술 경쟁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뉴스의 눈>

LS그룹은 완성차 1차 벤더인 대성전기 인수를 계기로 자동차 전장 부품 사업에서 입지를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 LS전선·LS엠트론·LS산전 등 LS 그룹은 그동안 자동차용 전선·고무호스·열수축 튜브·모터용 권선 등 자동차 부품 사업을 꾸준히 진행했으나 완성차 협력 업체로서 지위를 제대로 누리지 못했다. 2·3 차 벤더에 머물렀을 뿐 더러 매출 또한 미미했던 탓이다. 하지만 대성전기 인수를 계기로 LS는 완성차 업체에 대한 1차 공급자로서의 위치를 단박에 확보했다.

현대기아자동차·GM대우·쌍용자동차·GM·닛산 등을 주요 고객으로 삼아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채널을 마련했다.

‘규모의 경제’ 효과도 기대됐다. 대성전기는 지난해 스위치·릴레이·센서 등 자동차 전장부품 사업에서 384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매출 7185억 원을 올린 LS엠트론은 이번 대성전기 인수로 매출 1조 원 대 규모 기업으로 몸집을 크게 키울 수 있다. 사업을 대형화함에 따른 원가 절감과 경쟁력 강화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세계 시장 진출 기회도 열렸다. 세계 최고의 자동차 전장부품업체인 미국 델파이(Delphi)가 바로 대성전기의 투자사이다. 델파이는 대성전기의 지분 49.5%를 보유했다. LS엠트론은 델파이와의 협력을 통해 전세계 30여 개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판매·기술 등 측면에서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LS그룹은 차세대 대용량 에너지 저장장치인 울트라 캐패시터(Ultra Capacitor) 등 미래 자동차 관련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키로 했다.

심재설 LS엠트론 부사장은 “이 인수를 계기로 자동차 전장부품 사업을 LS 엠트론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하고 특히, 하이브리드차와 연료전지차와 같은 미래 자동차용 부품 개발에서 많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