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V참석 해외 이동통신 바이어 "Buy Korea"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해외 바이어가 본 한·중·일 이동통신 산업

 “일본은 달아나고 중국은 쫓아와서 한반도는 일본과 중국 사이에 낀 ‘샌드위치’ 신세가 됐다”-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2007년 1월 25일)

 “중국과 일본 사이에서 한국 제품이 비교 우위를 점하는 ‘역(逆) 샌드위치’ 기회가 오고 있다.”-조환익 KOTRA 사장(2008년 11월 27일)

 

 이건희 전 회장의 유명한 ‘샌드위치론’과 1년 10개월 만에 등장한 ‘역샌드위치론’이다.

 샌드위치론은 모든 경제인의 공감을 샀다. 중국이 무섭게 치고 올라오고 있었고 일본은 한국에 대한 경계가 더 심해졌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20007년 1월에 비해 경기 상황이 극도로 악화하고 있는 현재를 ‘위기’보다는 ‘기회’로 평가하는 역샌드위치론이 맞는 것일까. 전자신문과 KOTRA가 해외 이동통신 업계 바이어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는 역샌드위치론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 중요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불황이 기회인 이유=설문조사에 앞서 올해 처음 개최된 GMV 행사를 주관한 KOTRA 측은 외국 바이어들이 한국 이동통신 기술에 상당한 호평을 했다고 밝혔다. 이 설문조사는 단적으로 이 같은 호평의 결과라는 설명이다. 여기에는 또한 앞을 내다보기 힘든 ‘불황’이 중요한 요인이라고 덧붙였다.

 함정오 KOTRA 성장산업처장은 “그동안 소싱(구매) 라인이 확고히 잡혀 있었는데 불황을 계기로 서서히 변화의 흐름이 감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잘나가는 글로벌 플레이어들이 비용 절감에 본격 나섰고 그의 일환으로 발주처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분명 우리에게는 기회다. 특히 중소·벤처기업에 그렇다. 과거에는 아무리 좋은 제품과 기술이 있어도 빅바이어들에 접근조차 하지 못했지만 이제는 기술과 가격 이점으로 충분히 어필할 수 있게 됐다.

 ◇샌드위치 상황을 역이용해야=해외 바이어들은 한국 제품의 가격 수준(이하 10점 만점)은 중국(7.48)보다는 비싸고 일본(6.19)보다는 저렴한 6.98로 평했다. 가격과 함께 구매의 중요한 고려 요소인 품질(7.78), AS(7.17), 제품차별성(7.19)은 중국(품질 5.25, AS 5.1, 차별성 5.17)보다는 뛰어나지만 일본(품질 8.45, AS 7.42, 차별성 7.37)보다 못했다. 아직까지 중국과 일본 제품에 낀 상태지만 최근 상황이 달라졌다. 일본 전자업체들은 엔화 강세가 지속되면서 자국은 물론이고 유럽·미국시장에서 우리나라 제품에 비해 가격경쟁력을 잃고 있다. 품질 차이가 크지 않은 상태에서 가격 차이가 벌어지면 바이어로선 일본 제품보다 우리 제품을 선택할 가능성이 커진다. 중국 제품 역시 위안화 강세로 인해 가격 경쟁력을 잃고 있다. 중국과 한국 제품의 품질 격차는 한국과 일본 제품의 그것과 비교하기 힘들 정도로 크다.

 개인이든 기업이든 앞날이 불투명해지면 투자나 소비 방식에 변화가 나타난다. 상대적으로 기술력이 뛰어나지만 저렴한 제품을 찾게 된다는 것이다.

 조환익 KOTRA 사장이 역샌드위치론을 주장하며 “지구촌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소비 형태로 돌아서면서 우리 상품이 가장 잘 맞아떨어지는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는 발언도 같은 맥락이다.

 ◇민관 머리 맞대 기회 살려야=삼성경제연구소는 최근 내년 민간 소비 지출과 수출 증가율이 각각 1.7%와 5.4%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수출은 비록 올해(9.8%)보다 대폭 악화한 것이지만 그래도 여전히 ‘희망’이다. 무엇보다 역샌드위치론에서 알 수 있듯이 상황이 그리 나쁘지만은 않다.

 주현 산업연구원 중소벤처기업실장은 “경기 불확실 상황에서 서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해외 바이어와 우리 기업들이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대화할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마련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광희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그동안 두각을 나타내온 중국 제조 업계가 허물어지고 있다”며 “환율 효과도 있는만큼 우리 기업들이 해외로 나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