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도 초고속인터넷 시대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영국이 광대역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 시대로 진입했다.

16일 로이터는 영국의 케이블 사업자인 버진미디어가 영국에서 처음으로 50Mbps속도의 광대역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영국의 인터넷 서비스 속도는 평균 4∼5Mbps로, BT가 제공중인 24Mbps서비스가 최고 수준이었다.

이 회사의 신규 서비스는 영국 전체 지역의 절반 가량을 커버하며 요금은 월 35∼51파운드(약 7만3000∼10만6000원) 선이다.

닐 버켓 버진미디어 CEO는 “이 서비스는 영국인들의 온라인 엔터테인먼트 이용 행태에 대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버진미디어의 이번 서비스 외에 BT도 초고속 서비스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BT는 오는 2012년까지 40∼60Mbps속도의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개통하고 일부 지역에서는 최대 100Mbps속도의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김유경기자 yuky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