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2009]대기업-SKT/SK브로드밴드:SK텔레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비전2009]대기업-SKT/SK브로드밴드:SK텔레콤

 SK텔레콤(대표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실물경제 악화라는 대내외적 경영상황을 염두에 두고 올해는 안정적인 ‘생존력’을 근간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 역점을 둘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WCDMA 가입자 확보전이 상당 부분 마무리됐다고 판단, 고객유지 위주로 시장을 운영해 나가되 시장경쟁을 촉진하는 요금제와 특화된 단말기, 확고한 브랜드를 바탕으로 본원적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기초체력을 비축하고 미래 기회를 위해 내실경영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투자사업의 속도조절, 비용 유연화, 군살빼기 등을 함께 추진한다는 것이다.

 또 기존 이동통신 사업의 시장 리더십을 강화하는 한편 수익 기반을 확대해 현금 창출을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다. 성장동력이라 할 수 있는 무선 데이터 사업의 가입자당 월평균매출액(ARPU)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법인시장 등과 같이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을 지속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수익 창출을 위한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에도 힘쓴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국내외 투자회사 관리 및 포트폴리오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현재 추진하고 있는 신규사업 영역에서도 생존 가능성을 심층적으로 검토하고 성장 영역에 대한 다양한 옵션을 개발해 신성장동력을 확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관련, SK텔레콤은 이미 지난해 초 SK브로드밴드 인수를 통해 유무선 컨버전스 사업 기반을 확보한 바 있다. 현재 양사간 결합상품 가입자 수가 23만명 정도로 유지되고 있고 만족도 향상에 상당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만큼 SK텔레콤은 향후 기능적으로 결합된 복합형 결합상품을 출시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 컨버전스 사업은 기존 이동통신 사업과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만큼 향후에도 SK텔레콤은 컨버전스와 인터넷 사업 영역에 규모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내부적으로는 그룹 전체적으로 도입된 컴퍼니 인 컴퍼니(CIC) 체계를 정착시키고 본원적 경쟁력을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지난 연말 조직개편을 거쳐 CIC별로 일관된 글로벌 사업추진 체계를 구축해 나가도록 기반을 마련했다.

 이 밖에 SK텔레콤은 2009년을 ‘단말기 경쟁의 원년’으로 보고 다양한 외산폰 도입, 스마트폰 라인업 강화 등의 전략을 펼칠 계획이다. 스마트폰은 세계적으로도 전체 휴대폰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커지고 있는데, 2006년에 8.4%에 불과했던 것이 2007년에는 10%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또 2011년에는 휴대폰 사용자 세 사람 중 한 사람은 스마트폰을 사용하게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SK텔레콤은 작년에 출시한 T옴니아(11월)와 블랙베리(12월)에 이어 현재 협상 중인 노키아, 소니 에릭슨 등의 사업자를 통해 스마트폰을 대거 국내 도입하며 스마트폰 시장을 주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삼성전자와 제휴, 와이브로 기반의 풀터치 스마트폰을 개발해 상반기 내 출시할 예정이어서 모바일 인터넷 수요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인터뷰-정만원 SK텔레콤 사장>

 “‘위기(危機)’는 ‘위험(危險)’과 ‘기회(機會)’라는 뜻을 동시에 가지고 있습니다. 지속적으로 신규사업을 추진한다면 이동통신 산업의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정만원 사장은 “이미 포화된 시장에서 향후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할 수 있도록 올해 합리적인 내실 경영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사장은 특히 “2000년대 초 IMF 이후 기업 생존을 위해 IT 바람이 불었던 것처럼 불황일수록 IT를 활용해 업무 효용성을 높이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자 하는 시도가 많아진다”면서 “이것은 올해가 컨버전스 사업 활성화의 원년이 될 수 있는 기회라는 뜻이기도 하다”고 부연했다.

 이를 위해 법인고객 대상 비즈 솔루션 사업을 강화하고 다양한 스마트폰 도입을 통해 비즈니스용 단말을 원하는 틈새 시장 등을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기업의 생존을 가능하게 하는 것은 바로 고객”이라며 “고객만족 극대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도입 및 고객과의 소통 강화로 사랑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사장은 “비관 속에 낙관이 있고 위기 속에 기회가 있다는 말처럼 경제난으로 추가 성장에 대한 기대를 하기 어려울 때 더욱더 차분하게 성장엔진을 장착하기 위한 준비 여건을 다져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