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코리아, 고환율 대응 아이팟 가격 올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코리아가 고환율에 맞춰 MP3플레이어 제품군의 가격을 대폭 인상했다.

14일 애플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3세대 아이팟 셔플 출시와 함께 국내 아이팟 제품군의 가격을 32~38% 인상했다. 애플코리아가 신제품이 아닌 기존 판매 중인 모델의 가격을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결정은 최근 환율 인상을 반영한 것으로, 애플코리아는 기존 1100원대 환율에 맞춰져 있던 아이팟의 가격을 환율 1400원대에 맞춰 조정했다.

이에 따라 18만원이던 아이팟 나노 8GB 모델 가격이 24만9000원으로 38.3% 인상됐으며, 아이팟 터치 8GB 모델은 28만원에서 37만9000원으로 35.4% 값이 올랐다. 최고가인 아이팟 터치 32GB 모델은 48만9000원에서 65만9000원으로 34.8%, 금액 기준으로는 17만원이 비싸졌다.

가격 인상은 한국에만 적용됐으며, 외국에서는 가격 변동이 없다.

한편, 삼성전자와 레인콤, 코원 등 국내 업계는 앞으로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 상당한 반사 이익이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미 일부 업체는 이번 기회를 노려 판촉 행사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코리아 관계자는 “환율 급등으로 전량 수입 제품인 아이팟의 가격을 현실화했다”며 “인상된 가격도 일본이나 홍콩 등에 비해서는 여전히 저렴한 편”이라고 말했다.

서동규기자 dkse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