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오모터스, 최고시속 160Km 전기차 국내 첫선

 순수 국내기술과 국내 부품으로 제작된 레오모터스 모닝 전기자동차를 23일 하남의 연구소에서 이정용 레오모터스 사장이 선보이고 있다.
< 순수 국내기술과 국내 부품으로 제작된 레오모터스 모닝 전기자동차를 23일 하남의 연구소에서 이정용 레오모터스 사장이 선보이고 있다. >

 일반 승용차와 대등한 주행성능을 갖춘 고속형 전기자동차를 국내 최초로 실용화 돼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레오모터스(대표 이정용)은 23일 고속도로 주행이 가능한 전기 파워트레인을 기아차의 경차 모닝에 적용한 전기개조차량의 시험주행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모닝을 개조한 전기차는 내연기관 대신 자체 개발한 전기 파워트레인을 장착해서 최고시속 160㎞에 달하며 한번 충전으로 최대 200㎞를 주행할 수 있다. 일본 미쓰비시가 올해 출시할 전기경차 아이미브(i-miev)는 한번 충전으로 160㎞를 주행한다.

레오모터스의 모닝 전기차는 60kW급 AC모터와 30kWh급 리튬폴리머 배터리 파워팩, 배터리 관리시스템(BMS), 전자식 브레이크, 파워스티어링 등을 갖췄다. 회사측은 기존 모닝은 1000cc급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지만 모닝 전기차의 동력성능은 1300cc급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러한 형태의 개조형 전기차는 일반 자동차의 편의장치와 샷시, 트랜스 미션을 그대로 쓰기 때문에 안전성이 높고 운전하기 편한 장점이 있다.

레오모터스는 기존 전기차량의 고질적 단점인 배터리 수명단축 문제를 첨단 BMS를 통해서 깔끔하게 해결했다. 모닝 전기차에 장착된 리튬폴리머 배터리팩은 4000회의 충전횟수를 보장해 매일 충방전을 해도 10년간 쓸 수 있다. 전기차의 핵심모듈인 전기모터와 배터리, BMS 등을 구성하는 부품도 LS산전, LS전선 등 국내업체가 100% 공급한다. 모닝 전기차의 대당 판매가격은 2800만원으로 아직 대중화하기는 가격대가 비싸다. 회사측은 리스 전문회사를 통한 전기차 렌탈사업을 통해서 보급댓수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이정용 레오모터스 사장은 “국내 기술로 세계 정상급의 고속형 전기차를 실용화한데 자부심을 느낀다”면서 “일본 미쓰비시의 전기경차보다 주행성능이 더 우수해 친환경 전기차 시장경쟁에서 한국이 결코 뒤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일한기자 bailh@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