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맞추기에 눈칫밥 먹는 이통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동통신사들의 월별 가입자 현황 발표 눈치보기가 ‘실적 맞추기’를 위한 것이란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4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일부 이통사업자들은 타 사업자의 월별 가입자 실적 발표를 기다렸다가 인위적으로 실적을 조정해 시장점유율 목표치를 달성하고 있다. 특히 대포폰·명의도용·연체로 인한 장기 이용정지 등을 사유로 가입자를 자의적으로 해지시키는 ‘직권해지’ 숫자를 탄력적으로 조정해 목표 실적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통사들은 지난 4월까지는 매달 1일 전월 가입자 실적을 발표했지만 경쟁이 치열해진 4월 실적을 발표하는 5월에는 13일에야 실적을 공개했다. 이어 6월에도 사업자들이 서로 실적발표를 미루다가 2일(SKT)과 3일(KT, LGT) 5월달 실적을 발표해 이런 의혹을 부채질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올 2분기 들어 이통사업자들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경쟁하면서 경쟁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고 진단하고 있다.

 예를 들어 4월 순증 점유율의 경우 SK텔레콤(직권해지 2만5458명), KT(직권해지 2만9061명), LG텔레콤(직권해지 2만5363명)이 각각 46.2%, 30.4%, 23.4%를 기록했다. 여기서 만약 SKT가 직권해지 규모를 2만명만 늘린다면 바로 순증 시장점유율이 41.5%, 33.1%, 25.4%로 달라진다. 반대로 LGT가 직권해지 규모 2만명을 줄였다면 각각 42.9%, 28.2%, 28.9%가 되는 등 소규모 조정으로 시장점유율이 5% 이상 달라지게 된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직권해지 5000명, 1만명에 따라 점유율 결과는 큰 차이를 보이게 되기 때문에 3사가 서로 실적발표를 꺼리고 있다”면서 “일부 이통사에서 전산에 직권해지 취소 기능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런 현상이 벌어지면서 월별 실적발표 무용론까지 제기되고 있다. 매달 가입자 실적을 발표하는 것이 오히려 경쟁을 촉발시키는 자극제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황지혜기자 gotit@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