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O BIZ/뉴스 인사이드] 클라우드 컴퓨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IO BIZ/뉴스 인사이드] 클라우드 컴퓨팅

 국내 IT서비스 업체들이 컴퓨팅 업계의 새로운 메가트렌드로 인식되고 있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향후 차세대 성장 동력의 핵심으로 삼고 사활을 걸고 있다.

 아직 구체적인 전략을 밝힐 단계가 아니라며 말을 아끼고 있지만 이미 내부적으로는 치열하게 시장 선점을 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 IT서비스 업체들이 클라우드 컴퓨팅에 승부수를 던지는 데는 이유가 있다. 대규모 데이터 센터를 운영해 본 경험이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에서 유리하게 작용하기 때문이다.

 ◇삼성SDS·LG CNS ‘눈치작전’=현재 가장 활발하게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 서비스에 나서고 있는 IT서비스 업체는 삼성SDS, LG CNS다. 확고한 사업 의지에 비해 아직까진 뚜렷한 전략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서비스 모델 분석 작업과 함께 현재 타당성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다. 두 업체 모두 올 하반기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시장 공략에 나설 태세다.

 삼성SDS의 경우 올해 초 전담팀을 구성해 운영해 오고 있다. 삼성SDS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그룹(이하 CCTG)을 구성,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을 위한 사업 기획과 기술 개발을 담당하고 있다.

 삼성SDS는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과 관련해 5년 전부터 그리드 컴퓨팅과 같은 HPC(High-Performance Computing) 기술 개발을 통해 역량을 축적해 왔다. 또한 데이터센터의 자원 효율화를 위해 가상화 및 자동화 기술을 연구하고, 이를 기반으로 2007년부터 유틸리티 컴퓨팅 서비스인 ‘유즈플렉스(USEFLEX)’을 고객들에게 서비스 중에 있다. 삼성SDS는 이 유즈플렉스 서비스를 확장해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을 전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향후 엔터프라이즈 모빌리티 서비스와 바이오-인포매틱스 서비스를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정민교 삼성SDS R&D센터장은 “클라우드 컴퓨팅은 유틸리티 컴퓨팅의 진화된 모습”이라며 “자동화, 측정, 가상화, 표준화 등을 통해 유틸리티 컴퓨팅 사업을 진행했는데, 클라우드 서비스의 기반이 되는 요소들을 이미 확보한 셈”이라고 말했다.

 LG CNS도 오랜기간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을 준비해 왔다. 클라우드 컴퓨팅의 유사 모델인 그리드 컴퓨팅과 유틸리티 컴퓨팅 사업을 앞서 추진해 왔다. 특히 유틸리티 컴퓨팅의 경우 2003년부터 준비해 스토리지와 백업 영역에 적용했다. 이후 2006년부터는 서버 분야에도 적용해 서비스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유틸리티 컴퓨팅은 과금 방식을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 모델이다. 기술,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을 모두 포함하는 복합적인 컴퓨팅 모델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해 LG CNS는 보다 진화된 서비스 개발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LG CNS 인프라서비스부문 송광수 부장은 “LG CNS는 고객의 상황에 맞는 최적의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 범위와 방법에 대한 노하우가 있다”며 “특히 기존 레거시 시스템과의 연계, 통합 작업에도 경쟁사보다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고 말했다.

 LG CNS의 경우 아직 전담 조직을 두지는 않고 있다. 현재 솔루션사업본부내 인프라서비스부문, R&D, 아웃소싱 부문이 역할을 나눠 협업하고 있다.

 ◇외부 협력 강화=삼성SDS의 경우 외부업체와의 협력을 통해 시장 선점에 나설 계획이다. 최근 삼성SDS는 ‘클라우데라’와 MOU를 교환하고 클라우드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 클라우데라는 대용량 데이터 분석 및 처리 분야에서 핵심 기술인 ‘하둡’을 갖고 있다.

 정민교 센터장은 “대용량 미들웨어로 저장하고 분석해 주는 것에 클라우드 서비스가 적합할 것”이라며 “하둡 기술의 경우 공인전자문서보관소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LG CNS도 외부 협력 체결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 특히 LG CNS의 경우 IBM, 오라클, 시스코, HP, MS 등의 글로벌 기업의 클라우드 컴퓨팅 제공 모델을 유심히 검토하고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의 경우 규모의 경제를 확보해야 시장 선점을 빠르게 할 수 있는 점을 미뤄, 이들 글로벌 대형 벤더들과의 협력 방안을 현재 논의 중이다.

 현재 두 업체 모두 대규모 데이터 센터를 운영 중에 있기 때문에 이를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로서의 인프라(IaaS) 사업에 우선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S는 IaaS에 속하는 유저플렉스 서비스 사업을 안정화 시킨 다음 이를 기반으로 향후 모바일, 디지털미디어, 바이오 인포매틱스 분야에 적합한 기술을 개발해 순차적으로 SaaS 및 PaaS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각 서비스 분야의 파트너들과 클라우드 서비스의 에코시스템을 구축해 BPS 분야에도 적극 진출할 예정이다.

 LG CNS도 엔터프라이즈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을 우선 공략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현재 LG CNS는 우선 자사에 먼저 적용해 클라우드 서비스의 실효성에 대해 진단하고 있는 단계이며, 하반기 중 기존 고객 중 관심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IaaS 형태의 서비스에 한해 우선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들은 향후 이런 전략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정세에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는 실시간 기업 환경(RTE)을 지원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신뢰성’ 확보가 과제=현재 삼성SDS와 LG CNS는 올 하반기를 기점으로 본격적인 경쟁에 나설 계획이다. 하지만 서비스 개시에 앞서 두 업체 모두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신뢰성’ 확보에 애를 쓰고 있다.

 송광수 부장은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 관련된 사업에 있어 고객들이 우려하는 바는 보안 문제”라며 “인프라를 공유하게 되면 수많은 보안 이슈들이 발생할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인데, 이에 대한 인식을 전환하고자 다양한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정민교 센터장은 “보안이 약하다는 것은 인정하지만 이를 부정적인 시작으로 본다면 계속 실행을 하지 못할 것”이라며 “정보기술(IT)은 계속 진화하는 만큼 완벽하게 될 때까지 기다리기보다 사용해 나가면서 개선해 나가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소프트웨어 공급업체의 라이선스 정책의 변화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기존의 사업과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의 비즈니스 형태가 다르므로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가 유연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이에 맞춰 라이선스 정책도 뒷받침돼야 한다는 것이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