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클라우드 컴퓨팅 마스터플랜 나온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자원을 빌려 쓴 만큼 비용을 지급하는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을 범정부 차원에서 도입할 방침이다.

 미국, 싱가포르 등 일부 국가가 특정 부처 차원에서 도입한 적은 있지만 중앙부처는 물론이고 지방자치단체까지 아우르는 도입은 처음이다. 전자정부의 효율성 증대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컴퓨팅의 민간 확산에도 기폭제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며, 나아가 전자정부의 수출 브랜드화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공공기관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 도입을 위한 종합계획을 이르면 10월까지 수립하기로 하고 산학연 전문가와 함께 ‘공공기관 클라우드 컴퓨팅 정책연구회’를 가동했다고 21일 밝혔다.

 정책연구회에는 행안부, 정보기술(IT) 서비스업체, 한국정보화진흥원, ETRI, 대학 교수 등 전문가가 대거 참가한다.

 연구회는 앞으로 크게 △하드웨어 △시스템 플랫폼 △소프트웨어 3개 분야의 정부 전산자원을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마련, 사업화할 방침이다.

 특히 하드웨어는 서버 등의 자원이 한곳에서 관리하는 정부통합전산센터를 활용해 자원 통합을 이루면 당장 서버 용량을 쓴 만큼 비용을 지급하는 ‘유틸리티 컴퓨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행안부 관계자는 “정부통합전산센터가 부처별 서버를 관리하나 부처 단위로 칸막이가 쳐져 서로 자원을 활용할 수 없는 구조”라며 “향후 서버 통합으로 쓴 만큼 비용을 지급하는 방식이 독자적인 운용보다 경제성이 있다는 구체적인 시뮬레이션 결과가 나오면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 전환을 본격 제안하고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안부는 정부부처는 물론이고 232개 전국 시·군·구에서 거의 똑같이 사용 중인 인사·문서유통 등 공통행정서비스 플랫폼을 제각각 구축하는 중복투자 문제도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행안부는 공공기관을 상대로 애플리케이션·소프트웨어 임대 등을 민간기업이 맡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까지 검토할 방침이다.

 미국 국방부는 자체 통합전산센터를 활용해 초보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 도시국가인 싱가포르도 정보통신청에서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그렇지만 한 부처가 아닌 범정부 차원의 클라우드 컴퓨팅 추진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 구축은 정부보다 민간에서 활발하다. 삼성SDS는 그룹 내 금융계열사를 제외한 계열사를 대상으로 서버를 통합해 그동안 30% 안팎에 머물렀던 서버 사용률을 배 가까이 끌어올렸다. 미국 IBM은 3900여대에 달하던 서버 수를 350여대로 크게 줄이기도 했다.

 공공기관이 앞장서 도입하면 민간 파급력도 커져 개화기를 맞은 국내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이 빠르게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수출 전략 상품으로도 부각된 한국 전자정부 모델을 한 단계 더 향상시켜 수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한편, 지식경제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민간 분야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 활성화에 관한 전문가 포럼을 각각 운영 중이다.

  장지영기자 jya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