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탁희 교수팀, 차세대 비휘발성 유기메모리 소자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탁희 교수팀, 차세대 비휘발성 유기메모리 소자 개발

 국내 연구진이 트랜지스터와 비휘발성 유기 메모리가 결합한 소자를 세계 최초로 구현, 고집적 비휘발성 유기 메모리 분야의 응용가능성을 개척했다.

 광주과학기술원 이탁희 교수팀은 트랜지스터와 유기 메모리 소자를 결합한 ‘1트랜지스터-1레지스터(1T-1R)’ 형태의 유기 전자소자 제조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유기 소재를 이용한 메모리 소자 연구는 가격이 저렴하고 구조가 간단하며 특성이 우수하다는 장점 때문에 차세대 반도체 메모리 소자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은 실리콘 기판 위에 트랜지스터를 제작하고, 트랜지스터 드레인(drain) 전극에 폴리플루오렌(polyfluorene) 계열의 유기 물질을 스핀 코팅해 저항 변화 메모리 소자를 제작했다. 이렇게 제작한 유기 메모리 소자의 저항 상태에 따른 1T-1R 소자의 전기적 특성 및 소자 특성을 연구했다.

 이탁희 교수는 “연구결과는 유기 소재를 이용한 메모리 소자를 제작하고 고집적 유기 메모리 소자를 구현할 경우에 필요한 1T-1R 소자를 제작하고 평가한 것”이라며 “차세대 고집적 유기 반도체 소자를 제조할 수 있는 기초를 다졌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재료공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26일자에 게재될 예정이며, 내부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