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ITS세계대회` 준비 가속도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부산 첨단 ITS(교통시스템) 구축사업 개요

 교통올림픽 ‘부산 ITS세계대회’ 준비에 시동이 걸렸다.

 부산시는 오는 2010년 열리는 ‘제17회 부산 ITS 세계대회’를 앞두고 부산 전역에 유비쿼터스 첨단교통인프라를 구축한다고 30일 밝혔다.

 ‘저탄소 녹색교통시스템’으로 명명된 이 사업은 총 238억원을 투입, 흩어져 있던 교통정보 수집체계를 통합서비스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종 사업자는 지난 5월 삼성SDS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부산시는 지난달 부산의 교통상황을 총괄 관리·운영할 교통정보서비스센터의 착공에 들어갔다. 이 센터에는 전국 최초로 하이패스 단말기를 통해 수집된 정보와 브랜드 택시 운행정보에 기반한 도심교통 정보, CCTV 28대 증설에 따른 실시간 영상정보 등이 수집된다.

 또 이 정보는 인터넷은 물론 부산시 콜센터(120번), 휴대전화 및 ARS, 케이블 TV, 교통정보전광판, 전자게시판 등을 통해 시민에 제공할 계획이다. 시내버스 정보안내기 400개소 설치, RFID를 활용한 승용차요일제시스템 및 무인대여 자전거시스템, 환승주차정보시스템 도입 등이 사업에 포함돼 있다.

 부산시는 내년 5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대로 시험 운영을 거쳐 10월 부산 ITS 세계대회에서 선보일 예정이며 대회가 끝난 후 시민들에게 본격 서비스할 계획이다.

 한편, 부산시는 다음 달 열릴 부산 ITS 세계대회 조직위원회 출범에 맞춰 ‘기술특허 아이디어’, ‘현장체험 아이디어’ 공모전 등을 개최한다. 이어 내년 1월부터는 조직위와 함께 참가기업 유치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