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확보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가 개방형 플랫폼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확보를 위한 행보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KT(대표 이석채)는 오는 9월까지 진행되는 ‘2009 벤처어워드’ 테마 분야로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공모에 착수한데 이어 △KT 앱스토어 참여 보장 △인큐베이션 지원 △국제시연회 기회 제공 등 ‘안드로이드’ 개발자 지원을 위한 방안을 수립했다.

 KT는 우선 ‘2009 벤처어워드’ 당선작에 오는 11월로 예정된 KT 앱스토어 참여를 보장하고 참신한 애플리케이션은 사업화 및 개발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모바일 단말 뿐만 아니라 인터넷전화 (SoIP)와 IPTV 등의 다양한 윈도에서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이 채택될 수 있도록 보장할 방침이다.

 이 외에도 KT는 개발자가 해외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시연하고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KT의 이같은 행보는 단기적으로는 연말 혹은 내년 초 출시 예정인 ‘안드로이드’ 단말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한국적 애플리케이션을 확보하기 위한 포석이다.

 장기적으로는 다양한 콘텐츠 및 애플리케이션을 조기에 발굴·선점하는 등 향후 본격화될 무선인터넷 시장 경쟁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안드로이드’ 관련 개발자 풀(Pool)을 우군으로 확보, 단말 차별화 및 서비스 차별화를 꾀하겠다는 복안이다.

 강태진 KT 전무(서비스육성실장)는 “개방형 플랫폼 ‘안드로이드’는 다양한 기기에 탑재 가능한 강력한 확장성을 가지고 있어 향후 보다 많은 기기에 탑재될 것”이라며 “KT는 우수한 ‘안드로이드’ 콘텐츠 및 애플리케이션 발굴을 위해 공모전을 계기로 보다 많은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강 전무는 “‘2009 벤처어워드’를 계기로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지원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 우수 개발자와 KT가 상생하고 이용자가 보다 풍부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