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전기버스 2011년 달린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온라인 전기자동차 기본 개념도 서울시가 도로 바닥의 전기 공급장치를 이용해 배출가스 없이 달리는 ‘온라인 전기버스’를 오는 2011년부터 운행한다.

 서울시는 11월부터 경기도 과천 서울대공원의 코끼리열차 운행구간(2.2㎞)에서 온라인 전기버스 1대를 시범 운행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이날 시청 서소문청사에서 KAIST와 ‘온라인 전기자동차 도입을 위한 협약’을 체결, 온라인 전기자동차 시범사업과 관련해 기술 지원과 시설 구축, 운영 등에서 상호 협력키로 했다.

 시는 10월까지 KAIST가 개발한 온라인 전기버스(OLEV)를 제작하고 서울대공원 코끼리열차 운행구간에 충전 인프라를 구축, 시범 운행할 예정이다.

 시는 이어 운행 결과를 평가해 사업성이 좋으면 2011년 시내 버스전용차로에 이 버스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OLEV는 전력 공급을 위한 레일이나 지상의 전력선 없이 도로에 매설된 급전시설을 통해 전력을 공급받아 운행하는 차량으로, 일반차량과 도로를 함께 사용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또 기존 전기차에 비해 건설비와 차량비용이 10∼30% 가량 저렴하고 배터리 의존도가 20%에 불과하며 미세먼지나 이산화탄소 등 대기오염물질이 전혀 배출되지 않는 장점도 있다고 시는 덧붙였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