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콘텐츠 2009 콘퍼런스` 9일 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세계 모바일 콘텐츠 시장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기회인 ‘모바일콘텐츠 2009 콘퍼런스’가 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 간 코엑스 장보고홀에서 개최되는 콘퍼런스에는 구글, 노키아, 리서치인모션 등 해외 유명 모바일 기업과 삼성전자, SK텔레콤, LG텔레콤, SK브로드밴드 등 국내 대표기업들이 대거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현재 모바일 콘텐츠 산업의 중심에 있는 오픈마켓과 관련, 국내외 시장 현황과 비즈니스 최신 정보가 발표된다. 아울러 향후 국내 관련 업계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논의도 함께 이뤄진다.

 이번 행사에는 또 지난 4월 공모를 시작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을 시작한 ‘모바일콘텐츠 2009 어워드’ 결과가 공개된다. 미국, 일본, 캐나다 등 11개국, 100여개의 콘텐츠가 경합을 벌인 어워드는 모바일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국제 심사위원단의 엄정한 심사를 거쳤다. 10일 시상식에서 최종 수상작이 발표될 예정이다.

장동준기자 dj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