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교과부 `디지털 교과서` 협력 논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방한 때마다 한국 정부 및 기업과 굵직한 협력안을 내놓은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CEO)가 이번에는 교과부와 ‘디지털 교과서’ 분야의 협력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발머 MS CEO는 2일 방한해 기업 대상 세미나와 윈도7 행사에 참석하고 정부 관계자와 주요 고객 및 파트너를 만나 IT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하루 동안의 짧은 일정 속에 발머 CEO는 교과부와 지경부 등을 방문하고 삼성전자 등 고객사와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디지털 교과서 사업에 관심이 높아 이 분야에 대한 우리 정부와 협력을 논의할 전망이다.

 사상 최대 3분기 실적을 달성한 삼성전자 등 국내 대기업 고위층과의 만남도 예상된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대한항공 등 대기업 11곳은 윈도7 ‘조기적용프로그램’을 통해 호환성을 검증하고 윈도7 도입에 긍정적이기 때문이다.

 발머 CEO는 또, 국내 주요 CEO와 CIO를 초청 ‘비즈니스 리더십’ 오찬 간담회를 열고 MS의 신제품과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iMBC·EBS·CJ오쇼핑·중앙미디어 등과 윈도7 미디어 센터 파트너십을 체결한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