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KAIST, 바이오혼합알코올 생산기술 개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바이오 혼합알코올 생산 기술 및 공정GS칼텍스(대표 허동수)와 KAIST(총장 서남표)가 21일 바이오혼합알코올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생산할 수 있는 균주와 공정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바이오혼합알코올은 부탄올·에탄올 등의 성분이 혼합된 바이오연료로 부탄올에 비해 옥탄가가 높고 에탄올에 비해서는 에너지 밀도가 높다.

GS칼텍스 기술연구소와 KAIST 이상엽 특훈교수팀이 공동으로 개발한 기술은 부탄올 발효 과정에 사용하는 균주를 대사공학적으로 개량해 부탄올과 에탄올의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부산물로 생산되던 아세톤을 이소프로판올로 전량 전환시켜 바이오혼합알코올의 생산량도 획기적으로 늘어난다.

새로운 균주와 공정을 사용할 경우 고농도의 100% 바이오혼합알코올을 생산할 수 있고, 아세톤 등 연료로 사용이 불가능한 부산물을 따로 분리할 필요가 없어 전체 공정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승도영 GS칼텍스 기술연구소장은 “GS칼텍스는 고생산성 발효 공정 및 에너지저감형 분리 정제 공정을 개발하고 있다”며 “KAIST 이상엽 특훈교수팀의 고효율 및 내성 향상 균주와 연계해 2014년 예상하고 있는 상업화를 더욱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