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프런티어] 필라넷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프런티어] 필라넷

 필라넷(대표 김상규)은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와 닷넷 기술을 쓰는 고객들에게 컨설팅에서부터 시스템 구축은 물론이고 사후 관리까지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보기술(IT) 컨설팅 전문업체다. ‘토종 소프트웨어(SW)로 세계 시장을 공략한다’는 야심찬 포부를 갖고 있다.

 필라넷은 2002년 MS 윈도 서버 기술을 기반으로 컨설팅 사업을 시작했다. 2005년 국내업체 중 최초로 MS의 우수 파트너 업체로 선정된 바 있다. 당시 미국에서 열린 MS의 세계 파트너 콘퍼런스(WPC)에서다.

 필라넷은 이 때문에 MS 외 여타 다국적 SW업체들과도 협력 관계를 맺으며 보폭을 넓힐 수 있었다. 퀘스트소프트웨어, 주니퍼네트웍스, 델, EMC 등이다. 이들이 보유한 솔루션에 필라넷의 기술력을 접목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연구개발(R&D) 역량 강화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2006년에 ‘필라넷 기술연구소’를 설립해 컨설팅과 함께 다양한 자체 솔루션 개발에 나섰다. 액티브 디렉터리 인프라 구축 솔루션인 ‘아트(Art)IDM’, ‘아트 디플로이(Deploy)’, 기업용 솔루션인 유씨큐브(UCCub)에 아웃룩에 필수기능을 확장한 큐브룩(CubeLook) 등 히트상품을 내놓으면서 입지를 굳혔다.

 큐브룩으로 전국에 15개사 파트너와 협력 채널을 구축해 대형 실적(레퍼런스)을 쌓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닷넷 개발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에프엑스플랫폼(fx.Platform) 2.0 개발을 마무리하고 다음달 정식으로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이 제품은 해외에도 수출된다. 초기부터 미국·일본·중국 등 외국어를 손쉽게 지원할 수 있는 구조로 개발했다. 4년 동안 국내 대형 닷넷 프로젝트에 적용해 안정성과 개발생산성도 철저히 검증했다.

올해 목표는 수출이다. 지난 1월 해외 비즈니스 전문가를 영입하는 한편, KOTRA가 주관하는 ‘2010 소프트웨어 10대 해외진출 스타기업’ 프로그램도 신청했다.

 필라넷이 창립 8년 만에 시장에서 확고한 입지를 다질 수 있었던 것은 고객에게 믿음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는 초심을 잊지 않았기 때문이다. 단순한 SW공급자 역할을 넘어 고객사 정보기술(IT) 운영환경을 고도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파트너 업체들의 솔루션이 보다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게 해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다는 것이다.

 일반인에게는 다소 생소한 컨설팅 서비스를 알기 쉽게 전달하는 것도 미덕이다. 컨설팅을 통해 실천 가능한 해결책을 제시해 이용자들의 고충을 던다.

 김상규 필라넷 사장은 “단순한 SW 공급자 역할이 아니라, 이용자가 믿고 쓸 수 있는 솔루션을 제시해 고객 만족 극대화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면서 “파트너 솔루션의 부가가치를 극대화하고 고객의 IT운영환경을 최적화해 궁극적으로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강소형 전문기업의 이미지를 공고히 하겠다”고 각오를 내비쳤다.

◇인터뷰-김상규 사장

 “올해를 2011년 연 매출 100억원을 돌파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해외 시장 진출의 원년으로 삼겠습니다.”

 김상규 필라넷 사장은 지난해 52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올해에는 70억원 돌파를 목표로 삼았다. 지난해 매출이 전년도에 비해 다소 줄었다. 이유는 100명에 달하던 회사 조직 중 데이터베이스(DB)컨설팅·연구소 등으로 분사해 전체 인원수가 50명으로 줄었기 때문이다.

 김 사장은 “조직은 줄었지만, 핵심역량에 보다 집중할 수 있어 1인당 매출액은 꾸준히 상승중”이라며 “최근에는 외국계 업체에서 전문가를 영입해 해외 시장 공략에 고삐를 죄고 있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토종업체로서 닷넷 기반 컨설팅 국내 시장에서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 역동적인 한국 시장에서 성공한 경험을 바탕으로 시장 규모가 큰 해외 진출의 자양분을 쌓았다. 김사장은 해외 지사 설립은 물론, 현지 IT서비스 업체들과 협력해 올해 일단 수출부문에서 가시적 성과를 거두겠다고 다짐한다.

 최근에는 컨설팅 노하우를 집대성한 패키지SW인 에프엑스플랫폼(fx.Platform) 2.0을 개발·공급하는 데 회사 역량을 쏟고 있다.

 그는 “고객들이 비싼 금액을 주고 라이선스를 구매했으나, 이를 활용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법은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며 “다양한 기술지원·교육 서비스를 통해 SW개발자들의 경쟁력을 높이는 게 우리의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국내 IT시장은 인프라 측면에서는 상당 부분의 성취를 이뤄냈다”면서 “그러나 도입한 솔루션을 효과적으로 쓰는 기업들은 많지 않은 만큼 차별화되고 실천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사들이 IT 투자대비효과(ROI)를 극대화할 수 있게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정진욱기자 coolj@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