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인터넷 중독률 성인만 늘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 인터넷 중독률 추이

지난해 인터넷 중독률이 전년대비 소폭 하락했으나 성인 중독률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자 증가로 성인층의 인터넷 이용자가 크게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행정안전부가 29일 발표한 ‘2009 인터넷중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인터넷 중독률은 8.5%로 전년대비 중독률이 0.3%포인트(p) 하락했다. 중독자 수도 191만3000명으로 8만6000명이 줄었다.

연령별로는 초·중·고등학생이 각각 10.8%, 12.9%, 14.4%로 전년대비 각각 2.0%p, 1.8%p, 0.3%p 감소하는 등 청소년층의 하락세가 뚜렷했다.

반면에 20대 이상 성인의 경우 중독률이 전년대비 0.1%p 증가한 6.4%를 기록했다. 특히 30대 중독률이 전년대비 0.3p 늘어나는 등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행안부는 이에 대해 “어려운 경제상황에 따른 미취업 인구의 증가등 일하지 않는 사람의 인터넷 중독률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청소년 전체 중독률이 12.8%로 성인 6.4%의 배에 달해 여전히 청소년 중독 해소 정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위험 사용자는 성인은 0.3%p 하락한 반면 청소년은 전년대비 0.3%p 늘어나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행안부는 이번 실태조사와 지난 3월 발표한 ‘인터넷 중독 예방 및 해소 종합계획’을 기반으로 어린 아동부터 청소년, 성인 등 연령에 맞춘 포괄적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신영숙 정보문화과장은 “인터넷 중독이 심화되고 있는 저연령층 중독 해소 대책으로 취학 전 아동 대상 인터넷중독 치료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초등 저학년 예방교육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지영기자 jya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