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사관학교` 윤곽 드러났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년창업사관학교` 윤곽 드러났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청년창업사관학교를 통한 청년창업 절차도

 아이디어에 현금 358만원만 있으면, 7000만원짜리 생애 첫 창업을 전용 공간에서 전문가의 기술자문 속에 펼칠 수 있게 된다. ‘자금 부족’과 ‘실패에 대한 두려움’ 등 예비 기술창업자의 고충을 해결해 기술창업을 활성화하겠다는 취지다.

 4일 정부 당국 및 기관에 따르면 중소기업청과 중소기업진흥공단이 새해부터 추진할 ‘청년창업사관학교사업’에서 창업자에게 요구하는 자금규모가 사업비 5%로 사실상 확정됐다. 정부는 창업자가 총사업비의 30% 이상을 부담하도록 한다는 방침이지만 그 중 현금은 5%로 하고 나머지는 창업자 본인 인건비 등으로 충당할 수 있도록 했다.

 예컨대 정부 지원금으로 5000만원이 필요하면 예비 창업자는 현금 358만원만 내고 현물로 1785만원(CEO 및 임직원 인건비 충당 가능)을 부담하면 총예산 7143만원의 사업을 펼칠 수 있다. 정부는 새해 창업사관학교사업 예산으로 180억원을 확보했으며, 창업자(팀)당 최대 1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달 초 200명 안팎을 모집하며, 이들 예비창업자에게는 1년 동안 창업 절차에서부터 기술 개발·시제품 제작·시험생산·판로 개척 등의 지원을 통해 당당히 기술기업 CEO로 탈바꿈시켜 놓겠다는 전략이다. 청년창업사관학교가 위치하게 될 장소는 경기도 안산 원곡동 중소기업연수원으로 확정됐다. 창업 전 과정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전문인력을 일대일로 배치하며 전문지식 등 체계적 기술창업 교육도 병행한다.

 기술인력으로는 현장에서 중소기업 지원과 애로해결 경험이 많은 석·박사 및 기술사·기술지도사 등 기술전문인력 200명과 네트워크 인력으로 분야별 기술경영 전문가 2696명이다. 사관학교인 만큼 교육을 제대로 이수하지 않은 경우 중간에 탈락(퇴교)시킨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 사업비로는 창업활동비·기술개발비·시제품제작비·시장테스트 제품생산 및 마케팅비 등이 지원되며, 일부만 CEO에게 직접 지급되고 나머지는 위탁업체 등에 지원한다.

 정부는 사업계획 작성부터 실행까지 전문인력의 풀타임 코칭과 풀서비스 지원에 나서기 때문에 기술창업의 새로운 성공모델을 발굴할 것으로 기대했다.

 송종호 중진공 이사장은 “국내 기술창업이 많이 퇴화했다”며 “기술자들이 보유한 기술의 숙련도를 높이고 성공할 수 있다는 도전정신을 불어넣겠다는 의도를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준배기자 joo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