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과내일, 웹방화벽 ASP 서비스 오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오늘과내일(대표 양승권)이 단독 서버를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ASP 방식 웹 방화벽 서비스를 7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회사가 서비스하는 웹 방화벽 장비는 펜타시큐리티시스템의 웹 방화벽 ‘와플(WAPPLES)-1000’이다. 이 제품은 애플리케이션 로직 분석을 채택, 다른 웹 방화벽보다 월등한 공격 탐지 능력을 제공하고, IPS(침입방지시스템) 기능도 갖췄다.

 또한 전용 하드웨어 및 OS를 사용해, 기가비트 네트워크 환경도 웹 서버 대수에 상관없이 지원하며, 모듈식으로 구성되어 있어 다양한 네트워크 환경에 쉽게 적용할 수 있다. 전용 SSL 가속기를 탑재할 경우, HTTPS 트래픽에 대해서도 성능 저하 없이 보안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오늘과내일은 △기업들이 직면하고 있는 다양한 형태의 변형된 공격까지 방어하는 지능형 보안 △논리연산 탐지 엔진을 이용한 고성능, 최적의 보안운영을 위한 관리 환경 △실시간 대응을 통한 무정지 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오늘과내일은 서버 당 월 15만원에 애플리케이션 임대(ASP) 방식으로 이 서비스를 제공한다.

 회사 관계자는 “웹 공격에 취약한 홈페이지 보유 고객 또는 개인 사업자, 보안 전문지식이 없는 관리자에게 이 서비스가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며 “웹 공격과 해킹으로부터 고객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한 웹 환경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