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마트단말로 작물관리도 스마트하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는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로 재배환경과 작물상태를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올레 스마트 팜`을 개발했다. 사용자가 농가 시설에서 스마트단말기로 재배환경을 확인하고 있다.
<KT는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로 재배환경과 작물상태를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올레 스마트 팜`을 개발했다. 사용자가 농가 시설에서 스마트단말기로 재배환경을 확인하고 있다. >

 KT(대표 이석채)는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로 재배환경과 작물상태를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올레 스마트 팜’을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올레 스마트 팜은 기존 PC 또는 일반 휴대폰 기반 관리 솔루션과 달리 작물 및 재배환경의 통합 감시·제어 기능을 제공한다.

 KT는 아이폰과 아이패드용으로 앱을 개발하고 시범적용을 거쳐 이르면 상반기 중 상용화할 계획이다.

 앱을 구동하면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로 3G 또는 와이파이 망으로 원격지의 재배시설에 있는 ‘필드환경 제어시스템’에 접속된다.

 사용자는 간단한 앱 화면 터치로 재배 현장의 각종 센서 상태 파악, 임계치 조정, 구동장치 조정 등을 처리할 수 있다. 스마트기기로 현장 CCTV 화면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카메라 각도 조정과 화면 확대·축소도 가능하다.

 황영헌 종합기술원 상무는 “올레 스마트 팜은 농업의 IT화를 통해 특수작물 재배농가의 생산비용 절감과 수확량 및 품질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호준기자 newlevel@etnews.co.kr

KT는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로 재배환경과 작물상태를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올레 스마트 팜`을 개발했다. 사용자가 농가 시설에서 스마트단말기로 재배환경을 확인하고 있다.
<KT는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로 재배환경과 작물상태를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올레 스마트 팜`을 개발했다. 사용자가 농가 시설에서 스마트단말기로 재배환경을 확인하고 있다. >
KT는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로 재배환경과 작물상태를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올레 스마트 팜`을 개발했다. 사용자가 농가 시설에서 스마트단말기로 재배환경을 확인하고 있다.
<KT는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로 재배환경과 작물상태를 원격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올레 스마트 팜`을 개발했다. 사용자가 농가 시설에서 스마트단말기로 재배환경을 확인하고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