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에서 구글 검색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냉장고에서 구글 검색한다

 삼성전자가 냉장고에서 구글·트위터가 가능한 ‘스마트 와이파이 냉장고·사진’를 미국 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이번에 출시한 냉장고는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기존의 스마트 냉장고가 제공했던 날씨, 요리 정보는 물론이고 구글·트위터·AP통신과 제휴해 관련 정보를 8인치 LCD 디스플레이 창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 와이파이는 800리터급 프렌치도어형(FDR)과 양문형 850리터 용량에 독립 냉각과 수분 케어 기능을 채용했다. 냉장고에 음식물을 최적의 상태로 보관할 수 있으며 소비자가 원하는 스마트한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는 정보 가전 기능을 담았다. 에너지 스타를 취득하고 전력 요금 정보를 수신해 요금에 맞는 최적 운전 제어를 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 레디 기능’을 탑재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가 스마트폰이나 웹을 통해 본인 가구의 에너지 사용 정보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생활가전사업부 서병삼 전무는 “세계 최초로 양문형 냉장고에 인터넷 패드를 채용하는 등 스마트 가전 개발에 앞장서 왔다”며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한 프리미엄 콘텐츠와 서비스를 탑재한 가전 제품을 확대해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강병준기자 bjk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