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구글어스 프로젝트’ 뜬다...국토부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운영센터’ 민간참여 설명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형 ‘구글어스 프로젝트’ 뜬다...국토부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운영센터’ 민간참여 설명회 개최

국토해양부는 8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국가가 구축한 공간정보를 창의적인 비즈니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하기 위하여 ‘공간정보 오픈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를 전문적으로 운영할 운영기구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9일 오후 2시 국토연구원에서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운영센터’의 민간참여를 유치하기 위한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자료에 따르면 그 동안 우리나라는 ’95년부터 국가GIS사업을 추진하면서 막대한 재정을 투입하여 공간정보를 구축함으로써 각 부처·지자체 및 공공기관이 보유한 공간정보의 양은 다양하고 방대하다. 그러나 최근 인터넷 포털과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등에서 다양한 지도서비스와 공간정보를 융합한 새로운 서비스들이 제공되고 있음에도, 아쉽게도 정부에서 구축한 공간정보는 제대로 활용되지 못하고, 수요자가 이를 직접 제작·가공하거나 구글어스와 같은 외국의 공간정보서비스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하여 국토해양부는 누구나 공간정보를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웹 기반의 ‘공간정보 오픈 플랫폼’을 구축 중이다.

2D기반의 기존 자료를 통합 제공하는 것은 물론, 구글어스보다 해상도가 우월한 3D지도와 항공사진, 수치표고모형 등을 서비스하고, 공간정보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어도 아이디어만 있으면 공간정보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응용프로그램과 오픈API(제작소스)를 제공함으로써 벤처기업과 1인창조기업의 활동을 뒷받침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기술환경에 신속히 대응하고 사용자 친화적인 플랫폼 서비스를 위해 민간이 주도하는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운영센터’라는 비영리법인을 설립하여 플랫폼을 운영토록 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자료에서 "초기에는 정부와 민간·공공기관이 공동출연하는 형태로 운영하고, 수익모델 창출을 통해 완전 민간운영 법인으로 출범토록 하여 구글어스를 능가하는 공간정보의 허브로 육성시킨다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국토해양부는 지난 2일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운영센터(가칭) 출연기관 모집공고 및 설명회 개최계획”을 국토해양부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하였으며, 설명회 주요내용은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운영센터’ 설립계획 및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Pilot 모형 소개’와 출연의향서 제출에 대한 사항도 안내될 예정이다.

참고로, 출연의향서 제출시기는 이달 30일까지이며 출연규모 및 출연기업에 대한 혜택 등에 대한 사항은 출연의향서 제출후 협상을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국토부 공지 참고

http://bit.ly/jSqYtP

trend@etnews.co.kr

한국형 ‘구글어스 프로젝트’ 뜬다...국토부 ‘공간정보 오픈플랫폼 운영센터’ 민간참여 설명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