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최대 규모 VDI 프로젝트 떴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공기관 최대 규모의 가상 데스크톱(VDI)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특허청은 1800대 VDI 구축을 핵심으로 하는 ‘2011년 제1차 전산자원 도입사업’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근로복지공단과 관세청 등 일부 공공기관에서 제한적으로 VDI를 구축한 적은 있지만 업무 전체에 적용한 곳은 특허청이 처음이다. 특허청은 8월 사업자를 선정해 연말까지 4개월 일정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특허청이 VDI를 구축하는 목적은 최근 급증하고 있는 정보보안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중앙 관리서버에서 특허 업무를 수행하고 관련 자료를 보관하면 주요 문서의 복사·반출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 또 업무용 SW를 서버에 설치하면 심사관 PC를 경량화하고 특허넷 시스템에 대한 접근 편이성이 향상된다.

 이번 사업은 특허청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한다. 1800대 VDI는 모두 기존 PC를 활용할 계획이다. 사용자의 컴퓨팅 자원은 그대로 두고 중앙 서버에 사용자를 위한 가상머신(VM)을 별도로 구축하는 방식이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제로나 신클라이언트 제품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특허청은 VDI 환경 구성을 위해 블레이드서버와 스토리지, 서버기반컴퓨팅(SBC) 통신 장비, SBC 상용 SW 등도 도입한다. 가상 환경에서의 SW 라이선스 2중 부담 이슈는 마이크로소프트와 맺은 GA(Government Agreement) 계약으로 해결했다.

 특허청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주요 업무 정보를 모두 중앙에서 관리하기 때문에 보안성을 대폭 강화할 수 있다”며 “공공기관의 망분리 이슈도 단말기 추가 도입없이 해결할 수 있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번 1차 전산자원 도입사업엔 VDI 구축 외에도 3세대 특허넷 구축에 소요되는 상용SW 도입, 특허정보 웹서비스(KIPRIS PLUS) 기반 확충, 통신서비스 고도화 등이 포함된다. 총 사업비용은 70여억원이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