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열풍 속 보육센터 입주기업 위상도 “UP”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서울시내 대학 창업보육센터 현황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이 갖는 장점이 많습니다. 그중 하나가 입주기업에 대한 신뢰도 증가입니다.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이란 사실 만으로도 해당 기업의 기술력과 비전에 믿음을 보이는 경우가 많아졌습니다.”

 한성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스마트댈리의 권선영 사장은 보육센터 입주후 기업 이미지가 높아진 것을 최대 장점으로 꼽았다. 초기 기업으로 비즈니스 관계 구축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종종 있지만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이란 사실이 상대 기업에 신뢰를 주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권 사장은 “창업 열기와 더불어 창업보육센터 입주 경쟁률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면서 “입주자격 심사가 강화된 것이 긍정적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이란 사실만으로도 해당 기업의 역량을 인정받는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위상도 높아졌다. 창업보육센터들이 입주기업에 대한 자격심사를 강화한 것이 직접적인 원인이다. 창업보육센터들 대부분이 1년에 한 번씩 입주기업의 성과를 평가해 부진한 기업을 솎아내고 우수한 기업을 새로 입주시키는 만큼 창업보육센터에 둥지를 튼 것 자체가 능력 있는 기업이란 방증이다. 

 서울시내 대학 창업보육센터의 한 매니저는 “수년 전만해도 뚜렷한 기준과 검증 없이 입주기업 선별이 이뤄지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며 “하지만 현재는 외부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입주기업을 평가하는 등 검증시스템을 크게 강화해 경쟁력이 없는 기업들은 보육센터에 입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배화여대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유드림의 김재열 시스템사업본부장은 “요즘 창업보육센터 입주 경쟁률이 높다는 건 알만한 사람은 다 아는 사실”이라며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이란 사실만으로 기업의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고 말했다.

 창업 및 운영 자금 조달에도 보육센터 입주기업이란 사실이 도움이 된다.

 중소기업진흥공단 서울지역본부 이정훈 과장은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사업성을 평가하고 대출 등 금융지원을 하다보면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처럼 좋은 기업을 만나기가 쉽지 않다”며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은 높은 경쟁률을 뚫고 입주한 만큼 1차 검증을 통과한 것으로 인정받는다”고 말했다.

 문희숙 배화여대 창업보육센터 매니저는 “정부와 대학의 다양한 지원 속에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들의 경쟁력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특히 창업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면서 입주기업들의 위상도 갈수록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진욱기자 jjwinwin@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