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커머스와 착한 소비가 만났다 - 위메프 어린이재단 MOU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설명 - 서울 중구 무교동 어린이재단 본부에서 나무인터넷 이종한 대표(오른쪽)와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설명 - 서울 중구 무교동 어린이재단 본부에서 나무인터넷 이종한 대표(오른쪽)와 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이 협약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

 위메이크프라이스(대표 이종한·이하 위메프)는 어린이재단과 지역특산물을 판매하고 수익 일부를 어린이재단에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29일 밝혔다.

 위메프는 어린이재단의 각 지부를 활용, 경쟁력 있는 특산품을 소싱해 위메프 사이트 내 어린이재단 전용 판매 페이지를 만든다. 매주 지역 주간을 운영해 판매 금액 일부를 지역단위 별로 기부할 예정이다. 판매하는 상품에는 어린이재단 전용 브랜드인 ‘초록우산’ 로고를 활용하는 등 인증제도도 도입한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kr